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6℃
  • 흐림강릉 11.5℃
  • 서울 11.4℃
  • 대전 14.9℃
  • 대구 15.3℃
  • 울산 18.2℃
  • 광주 17.2℃
  • 부산 18.4℃
  • 흐림고창 17.3℃
  • 제주 19.7℃
  • 흐림강화 12.5℃
  • 흐림보은 15.4℃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5.4℃
  • 흐림거제 19.4℃
기상청 제공

각국 대통령 밀착취재

[방송]제96주년 3.1절 기념식, 세종문화회관 ‘태극기 물결’

박 대통령 "일본이 진솔하게 역사적 진실을 인정하고 한국과 손잡아야..."


[NBC-1TV 이광윤 보도국장]제96주년 3.1절 기념식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대강당에서 대통령과 주요인사, 광복회원 학생 등 3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됐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일본이 용기있고 진솔하게 역사적 진실을 인정하고 한국과 손잡고 미래 50년의 동반자로서 새로운 역사를 함께 써 나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과거 독일과 프랑스가 갈등과 반목을 극복하고 새로운 유럽건설의 주역이 될 수 있었던 것과 같이 이제는 보다 성숙한 미래 50년의 동반자가 돼 새로운 역사를 함께 써나가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우리 정부는 출범이래 올바른 역사인식에 기초한 한·일관계의 미래를 내다보면서 21세기 한·일 신협력시대를 열어나가고자 노력해 왔다”며 “그러나 지리적 이웃국가 임에도 불구하고 과거사를 둘러싼 갈등 때문에 안타깝게도 마음의 거리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대통령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문제를 “반드시 풀고 가야할 역사적 과제”라며 “올해 들어서도 벌써 두 분의 피해 할머니들이 평생 가슴에 맺힌 상처를 치유받지 못한 채 돌아가셨고, 이제 할머니들의 평균 연령이 90세에 가까워서 그 분들의 명예를 회복시켜드릴 수 있는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역사란 편한 대로 취사선택해 필요한 것만 기억하는 게 아니며, 역사에 대한 인정은 진보를 향한 유일한 길”이라는 최근 한 역사학자의 지적을 깊이 유념할 필요가 있다”며 “일본 정부의 교과서 왜곡 시도가 계속되고 있는 것도 이웃관계에 상처를 주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행사는 개식, 국민의례, 독립선언서 낭독, 독립유공자 포상, 대통령 기념사, 제3·1절노래 제창, 기념공연,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되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