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0 (화)

  • -동두천 14.4℃
  • -강릉 11.2℃
  • 흐림서울 14.8℃
  • 대전 13.3℃
  • 대구 12.4℃
  • 울산 12.1℃
  • 광주 13.9℃
  • 부산 13.2℃
  • -고창 14.4℃
  • 흐림제주 13.8℃
  • -강화 15.0℃
  • -보은 12.1℃
  • -금산 11.5℃
  • -강진군 13.8℃
  • -경주시 11.8℃
  • -거제 13.8℃

영화

방송인 신은하, ‘독도의 영웅들’로 영화계 데뷔!


[NBC-1TV 이석아 기자]종편방송 '이제 만나러 갑니다'로 얼굴을 알린 탈북 미녀 신은하씨가 영화 ‘독도의 영웅들’로 영화계에 데뷔한다.

‘독도의 영웅들’은 1950년대 초에 있었던 실화를 다룬 독립 다큐멘터리영화로 극장상영작으로는 매우 드물게 독도를 소재로 다룬 영화이다.

탈북 후 대한민국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신은하씨는 항상 우리나라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고, 대한민국의 한 국민으로 나라를 위해 기여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찾고 있던 중이었다. 그런 가운데 독도를 다룬 영화 출연제의를 받자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재능기부로 출연했다. 신은하씨는 영화 시작 부분부터 등장하여 위기의 순간에 독도를 지켜낸 이들을 수소문하여 찾아다니는 역할을 맡았다.

영화의 실제 주인공들인 독도의용수비대는 일본의 독도침탈에 맞선 순수 민간단체로 이 시대의 마지막 의병이라고도 불리 운다. 6.25 전쟁으로 우리나라가 고통 속에 있을 때 일본은 무장순시선 등을 동원해 독도침탈을 시도했다.

이를 두고만 볼 수 없었던 울릉도 청년들은 국가에서 시키지도 않았는데 자발적으로 일어나 한 달을 주기로 10여명씩 교대로 독도에 주둔하며 독도에 접근하는 일본 함선들의 접근을 저지했다. 이들은 아무런 보수도 받지 못했고, 식량부족, 보급품 부족 등 열악한 조건을 견뎌내며 오직 애국심 하나로 독도를 3년 8개월 동안 지켜내었다.

이들이 아니었으면 오늘 날의 독도는 일본이 실효지배하고 있었을 것이다. 영화는 당시 대원들로 활동했던 실제 인물들의 증언과 당시 상황, 전투장면 등을 재연한 드라마 장면으로 구성되어 있고 몇 차례 시사회를 통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독도를 다룬 좋은 취지에서 제작한 영화이지만, 우리나라에서 저예산 독립영화를 극장에서 개봉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현재 ‘독도의 영웅들’은 서울 시내 개봉관 세 곳 (광화문 미로스페이스, 종로3가 허리우드 극장, 신사동 조이앤시네마)에서 2월 18일에 개봉할 예정이다.

일본이 ‘다케시마의 날’로 정한 2월 22일을 겨냥해 이보다 전에 개봉한다. 작지만 큰 울림을 선사할 ‘독도의 영웅들’의 활약을 기대해 본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