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13 (화)

  • -동두천 25.0℃
  • -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6.5℃
  • 맑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6.1℃
  • 맑음부산 23.0℃
  • -고창 23.6℃
  • 맑음제주 24.5℃
  • -강화 24.1℃
  • -보은 21.8℃
  • -금산 25.4℃
  • -강진군 23.4℃
  • -경주시 22.0℃
  • -거제 23.9℃

영화

마이클 무어 감독, 대한민국 국회 “침공”

[NBC-1TV 이광윤 보도국장] 마이클 무어 감독 <다음 침공은 어디?> 국회 특별시사회가 국회의장실(정세균 국회의장)과 3당 원내대표(정진석 새누리당,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환경재단 2030에코포럼(공동대표 노소영 박재갑 최열 최재천 한비야) 주최로 7일(수) 오후 3시 30분 국회의원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다.


여야 국회의원과 환경재단 2030에코포럼 회원, 그리고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특별시사회는 환경, 복지, 노동 등 각종 사회적 문제에 대해 정치권과 시민이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기획됐다.


다큐멘터리 영화감독이자 아카데미상 수상자인 마이클 무어 감독의 최근작인 <다음 침공은 어디?>는 감독 자신이 펜타곤의 전사가 되어 다른 나라를 침공해 미국에 필요한 것을 가져온다는 설정으로 전개된다.


미션에는 세 가지 규칙이 있다. 누구에게도 총을 쏘지 말 것, 기름을 약탈하지말 것, 미국인들에게 유용한 것을 가지고 돌아올 것 등이다. 이 지구상 어딘가에 미국을 압박하고 있는 사회 문제들을 풀어줄 해결책이 존재하고 있다고 믿는다는 전제 하에 감독의 여정은 출발한다.


감독은 이탈리아의 휴가제도, 프랑스의 학교 급식, 핀란드의 교육제도, 독일이 과거의 잘못에 접근하는 법, 그리고 아이슬란드의 양성평등까지 다양한 국가의 정책과 제도를 접하면서 유쾌한 시선으로 미국의 사회문제를 재해석하고 있다.


이 영화는 2015년 토론토국제영화제 공식초청, 2016년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초청, 2016년 제13회서울환경영화제 개막작, 2016년 셰필드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 개막작으로 상영된 바 있는 수작이다. 특히 지난 5월 서울환경영화제에서 큰 반향과 함께 ‘다큐 사상 가장 유쾌한 작품’이라는 평가를 받았으며, 관객이 선정한 ‘국회의원이 꼭 봐야 할 영화’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맹수진 영화 프로그래머는 “마이클 무어 감독 특유의 유머와 비판정신, 자국에 대한 애정과 애국심으로 미국 사회가 나가야 할 미래를 제시하는 아름다운 영화”라며 “세계 각국 정부, 정책 입안자 및 세계의 평화와 공존, 지속가능한 발전을 고민하는 모든 세계 시민들에게도 우정 어린 메시지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환경재단 최열 대표는 “미국과 유사한 문제들과 대면하고 있는 우리 사회의 미래 방향에 대해서도 시사하는 점이 크다”면서 “대한민국의 중추 입법 기관인 국회의원 대상의 특별 시사회를 통해 영화가 제기한 문제와 대안에 관한 논의들이 촉발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번 국회 특별시사회에는 환경재단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페이지 등을 통해 일반인도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6일까지 선착순 200명에까지 사전 신청자를 접수하고 이벤트도 실시한다.


 <다음 침공은 어디?>는 8일 국내에 개봉된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