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4 (월)

  • -동두천 27.0℃
  • -강릉 24.0℃
  • 박무서울 27.3℃
  • 박무대전 29.8℃
  • 연무대구 32.5℃
  • 박무울산 30.9℃
  • 박무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9.9℃
  • -고창 30.9℃
  • 맑음제주 33.4℃
  • -강화 26.3℃
  • -보은 28.5℃
  • -금산 31.2℃
  • -강진군 29.9℃
  • -경주시 31.6℃
  • -거제 33.2℃

사회

4월의 6.25 전쟁 호국영웅 이순호 육군 소령

투혼의 투혼으로, 끝까지 고지를 사수하라!

[NBC-1TV NEWS}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이순호’ 육군 소령을 4월의 6.25전쟁 호국영웅으로 선정하였다.


이순호는 제7사단 제3연대 제3대대 제9중대장으로 강원도 양구의 1090고지(크리스마스 고지) 전투에 참전했다. 크리스마스 고지는 국군 제7사단이 담당한 전선 중 최북단에 위치한 곳으로 적의 주요 저항선인 어은산에 이르는 통로상의 요지였다.


1952년 10월 6일, 어은산 일대에 포진하고 있던 중공군 제204사단이 기습 공격하면서 크리스마스 고지 전투가 발발했다.


적은 300여 발의 공격준비 사격을 집중한 후 파상공세를 감행해왔고, 중대는 포병 지원 아래 혼신의 힘을 다했으나 압도적인 적에게 밀려 고지 남쪽으로 철수하였다.


거듭되는 적의 포위와 압박으로 중대의 후미마저 차단당하자, 위기를 직감하고 모두를 위해 목숨을 던지기로 결심한 이순호 대위는 일부 병력과 함께 적진으로 뛰어들었다.


수류탄을 던지고 총검을 휘두르며 대원들과 함께 한 치도 물러섬 없이 투혼을 불사르다 허벅지에 총상을 입었으나, 이순호는 부하들의 후송 제안도 완강히 거부한 채 의식을 잃어가면서도 무려 3상자의 수류탄을 투척하며 혈전을 벌였다.


그러던 중, 적의 총탄이 이번에는 그의 흉부를 파고들었다. 이순호는 그 자리에서 전사하였지만, 그로부터 몇 시간 후 제11중대는 역습을 감행하여 적을 포위.섬멸하고 고지를 사수할 수 있었다.


우리 정부는 부상당한 상태에서도 사력을 다해 싸웠고 죽음마저 불사한 이순호 대위의 전공을 기려 1952년 12월 30일 을지무공훈장을 수여하는 한편 육군 소령으로 1계급 특진을 추서하였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