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2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2017년 9월의 전쟁영웅 김용식 육군 일등병

모든 전투는 내게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NBC-1TV 구본환 기자]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김용식’ 육군 일등병을 9월의 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김용식은 1950년 8월부터 9월까지 이어진 기계․안강지구전투에서 습격 임무를 수행할 특공대에 자원했다. 기계․안강지구전투는 국군과 유엔군이 낙동강 방어선을 형성하고 있던 기계와 안강 등지에서 북한군 제12사단의 남진을 저지한 전투였다.
 

이 전투과정에서 군사적 요충지인 비학산을 탈환하려는 아군의 작전에 북한군이 완강하게 저항하였다. 이에 김용식이 소속되어 있던 부대에 습격임무가 주어졌고, 당시 그는 수도사단 제17연대에 배치된 지 며칠 안 된 신병이었지만 고참병들도 겁내는 돌격작전에 뛰어들었다.


김용식은 전투경험이 거의 없었으나 조국을 향한 뜨거운 사랑과 용기로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침투대열의 선봉에서 적 경계병을 신속히 처치하고 기습사격과 과감한 수류탄 투척으로 적 진지를 초토화시켰으며, 적 군관 1명을 포함한 15명을 생포하였다.


이 전투에서 치명적인 타격을 받은 북한군 제766 유격부대는 해체되어 제12사단으로 흡수되었다.


이후 김용식은 1950년 9월 19일 안강 시가지전투에서 척후병을 맡아 정찰하던 중 북한군의 만행을 목격하게 된다. 의분과 정의감이 끓어오른 그는 소대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적군 6명과 교전을 벌여 모두 사살한 후 장렬히 전사했다.


국가수호에 혁혁한 공을 세우고 꽃다운 청춘을 바친 김용식 일등병은 사후 태극무공훈장을 수여받았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