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4.2℃
  • 흐림강릉 11.2℃
  • 서울 13.9℃
  • 대전 16.2℃
  • 흐림대구 16.5℃
  • 울산 18.3℃
  • 광주 14.4℃
  • 부산 17.9℃
  • 흐림고창 14.9℃
  • 제주 15.2℃
  • 흐림강화 14.0℃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6.3℃
  • 흐림강진군 15.0℃
  • 구름조금경주시 15.2℃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방송]야당 "조현오 지명 철회하고 구속수사해야 할 것"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NBC-1TV 정세희 기자]'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으로 여야 논쟁의 중심에 선 조현오 경찰청장 내정자 인사청문회가 예상대로 민주당의 집중 공세를 받았다.

23일 국회 행정안전위에 출석한 조 내정자는 이날 모두 발언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 천안함 사고 유가족과 관련한 저의 사려 깊지 못한 발언에 대해 정중히 사과한다"고 밝혔지만, 정작 사과에 대한 범위가 명확하지 않아 야당 의원들의 집중 포화를 받았다.

민주당 장세환 의원은 "조현오 내정자가 허위 사실을 마치 사실인것 처럼 연기하고있는 비겁한 행위"라며 "대통령은 경찰청장 지명을 철회하고 서울청장에서 파면, 구속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각을 세웠다.

조 내정자는 의원들의 거듭되는 차명계좌 발언 추궁에 대해 "송구스럽다"고 고개를 숙이면서도 "더이상 발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답변을 되풀이 하며 구체적인 답변을 회피했다.

최규식 의원은 "메모를 하면서 들은 후 답변 하라"며 운을 뗀 뒤 "없는 사실을 말해서 사과한 것이냐, 아니면 사실을 말했지만, 전직 대통령에 대해서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 하다는 것이냐"며 구체적인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조 내정자가 또 다시 애매한 답변으로 일관하자 야당측은 "이런 식이면 청문회를 계속할 수 없다, 퇴장하겠다", "말을 해야 할 것 아니냐"고 고성을 지르며 위원장에게 "답변을 요구하라"며 '청문회 진행'에 대한 불만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 때 "본인의 질의 순서"라며 마이크를 잡은 한나라당 김소남 의원은 "발언이 사실과 왜곡된 부분이 있었지 않았냐"며 해명성 답변을 요구하고 조 내정자 감싸기에 나섰다.

그러나 이날 청문에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비판을 받기도 했다. 서병수 의원은 "필요하면 스스로 신중한 결단을 내려달라"고 주문했고, 유정현 의원도 "물증없이 발언했다면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며 차명계좌 발언이 부적절했음을 지적했다.

한편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은 노 전 대통령 유족측이 법적인 조치를 취함에 따라 새로운 국면에 접어 들었다. 또 한나라당 홍준표, 나경원 최고위원이 "발언의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며 공개적인 입장을 표명함에 따라 조현오 내정자의 노-차명계좌 발언 파문은 향후 법적, 정치적 논란이 불가피 해 보인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