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7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각국 대통령 밀착취재

[방송]문재인 대통령, 다자외교 위해 러시아 출국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비롯해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 예정

 

[NBC-1TV 이광윤 보도국장]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러시아 정부가 주최하는 동방경제포럼 참석을 위해 전용기편으로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1박 2일 일정으로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유라시아 지역과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신북방 외교정책 추진하는 발판을 구축하려고 했으나, 북핵 문제 대응과 구체적인 해결 방안이  주요 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의 러시아 방문은 취임 이후 처음으로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연쇄 정상외교를 펼치고 주요 외교어젠다인 신(新)북방정책의 첫발을 떼는 계기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하자마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단독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대북 원유공급 중단과 북한 해외노동자 송출금지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북제재와 압박에 동참해 달라고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할트마긴 바트톨가 몽골 대통령과 취임 후 첫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관계 증진 방안과 북한 핵·미사일 문제 등을 협의한다. 7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양자 정상회담을 하고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과 6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르고 북한이 절감할 수 있는 실질적 대응조치'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어 3차 동방경제포럼 전체 세션에 참석, 기조연설을 한다. 이외에도 현지에 거주하는 재외국민과 한·러 우호관계 증진에 기여가 큰 고려인 동포, 러시아 인사들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연다.

 

한편 문 대통령과 동행하는 김정숙 여사는 연해주 우수리스크에 있는 '고려인 문화센터'를 방문하고, 헤이그 특사 중 한 명인 이상설 선생의 유허비에 참배 한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