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22 (월)

  • -동두천 -2.5℃
  • -강릉 0.6℃
  • 구름많음서울 -0.8℃
  • 대전 4.2℃
  • 구름조금대구 7.3℃
  • 맑음울산 4.7℃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5.5℃
  • -고창 5.0℃
  • 흐림제주 10.1℃
  • -강화 -3.6℃
  • -보은 1.4℃
  • -금산 3.1℃
  • -강진군 7.2℃
  • -경주시 3.6℃
  • -거제 7.5℃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정세균 의장, 포르투갈 대통령과 양국 간 교류확대 논의

“양국이 정보통신기술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면 서로 윈윈 할 수 있다”

[NBC-1TV 김종우 기자]포르투갈을 공식방문 중인 정세균 국회의장은 현지시간 19일 마르셀로 헤벨로 드 소우자(Marcelo Nuno Duarte Rebelo de Sousa) 대통령과 만나 양국 간 교류확대와 협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정 의장은 “양국이 정보통신기술(ICT) 등의 분야에서 협력하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다” 면서, “금년 들어서 한국 기업들이 포르투갈 투자를 탐색하는 움직임이 있었는데 포르투갈어를 사용하는 10개국에 (양국 기업의) 공동진출을 모색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우자 대통령은 “한국은 상상력이 풍부한 유능한 국가로 보고 있다”면서, “2월 경제공동위원회에서 한포간 구체적 경제협력방안 등이 논의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소우자 대통령은 또한 “포르투갈은 5번째 자동차 공장을 유치하려 하고 있는데 한국이 같이 했으면 한다”면서 “포르투갈은 유럽, 남미, 아프리카 등으로 수출하는 기지가 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정 의장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포르투갈 출신의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임기를 이어받은 것을 축하한다”면서 “포르투갈이 유엔과 다자 외교 무대에서 남북관계와 관련해 우리의 입장을 지지해줘서 감사하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소우자 대통령은 “포르투갈은 북핵 문제에 엄중한 자세를 취하고 있고 유엔 등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포르투갈 내 정파와 관련 없이 한국과 같은 입장”이라면서 “남북관계에 대해 우려가 있었는데 평창올림픽 계기에 남북대화가 이뤄지는 것을 환영한다”고 동의했다.

 

소우자 대통령은 또 문재인 대통령의 포르투갈 방문을 요청하면서 "저는 한국을 좋아하고 알고 싶기 때문에 한국이 초청을 안 해도 갈 의사가 있다"는 농담을 하기도 했다.

 

한편 정 의장의 포르투갈 공식방문에는 정우택 의원, 신창현 의원, 이용호 의원, 윤소하 의원, 박용진 의원 등이 함께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