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7.4℃
  • -강릉 29.6℃
  • 연무서울 28.2℃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3.2℃
  • 맑음울산 24.8℃
  • 연무광주 29.7℃
  • 박무부산 23.1℃
  • -고창 24.5℃
  • 맑음제주 23.7℃
  • -강화 21.5℃
  • -보은 29.9℃
  • -금산 29.0℃
  • -강진군 27.4℃
  • -경주시 31.2℃
  • -거제 25.0℃
기상청 제공

국내

울릉도에서 망부석이 된 '양 한 마리'

[NBC-1TV 이경찬 기자]경상북도 울릉군 북면 청정 바다를 안고 해안 길을 가노라면 선목이라는 바닷길에 구멍이 뚫어진 바위가 있다.
 
이 바위를 언제부터인가 주민들은 독립문이라 말하는데 바위 꼭대기 위에는 양 한 마리가 앉아 있다.
 
긴긴 세월 쏟아지는 폭풍우도 피할 곳 없는 험준한 바위산 위에서 오매불망 주인만을 기다리다 망부석이 된 모습을 보노라면 시세에 따라 이리저리 흔들리지 않는 지조와 일편단심이 사람들을 돌아보게 한다. [사진 = 시인 수은 김만수]

배너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