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18.4℃
  • -강릉 25.2℃
  • 흐림서울 18.6℃
  • 박무대전 19.7℃
  • 연무대구 21.9℃
  • 박무울산 20.8℃
  • 박무광주 18.4℃
  • 맑음부산 21.2℃
  • -고창 18.0℃
  • 박무제주 19.5℃
  • -강화 17.6℃
  • -보은 17.2℃
  • -금산 17.5℃
  • -강진군 18.8℃
  • -경주시 18.2℃
  • -거제 17.8℃
기상청 제공

평창 패럴림픽 성화, 동고동락 논산서 ‘함께’ 달렸다

3월 2일 논산문화원서 채화, 3일 논산시청~시외버스터미널 구간 성화봉송 행사 펼쳐져

[NBC-1TV 충남 김영근 특파원] 더욱더 큰 감동의 무대, 평창 동계 패럴림픽을 밝힐 성화채화와 봉송행사가 세계인의 관심 속에 동고동락(同苦同樂) 논산시에서 열렸다.

 

성화채화는 지난 2일 논산문화원에서 성화대에 점화됐으며, 이어 3일 오전 10시 논산시청을 출발, 논산농협하나로마트, 오거리, 시외버스터미널을 거쳐 대전방향으로 총 6km 구간을 달리는 성화봉송행사가 진행됐다.

 

황명선 논산시장, 윤원철 충남도정무부지사를 비롯, 많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육군훈련소 군악대 공연, 풍물패 공연 등 화려한 식전 공연으로 패럴림픽 개최를 축하했다.

 

경기 안양, 충청 논산, 전라 고창, 경상 청도, 제주 등 전국 5개 시군에서 동시에 채화된 성화는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합화한 후, 2018km의 여정을 이어 9일 개막식장인 평창에 도착한다.

 

봉송주자는 동행을 의미하는 뜻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성됐으며, 논산시는 총 4개 슬롯 8명의 주자가 배정돼 1구간 당 2명의 주자가 성화를 봉송했다.

 

성화는 논산시청에서 논산시외버스터미널까지 황명선 논산시장, 김형도 논산시의회의장, 김종민 국회의원, 김입분 논산시여성단체회장, 이재용 논산시장애인협회장, 손병복 논산시지체장애인협회장, 차경선 놀뫼중증장애인자립지원센터장, 김주헌 논산시척수장애인협회장의 손에서 손으로 옮겨졌다.

 

시는 원활한 성화봉송 행사를 위해 교통통제 및 안전확보 사전안내를 비롯해 통제시설 설치, 불법주정차 차량단속, 봉송로 구간청소 등을 차질없이 추진하며 안전하게 성화봉송행사의 막을 내렸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평창 패럴림픽의 성화봉송은 함께라는 가치를 강조해 괴로움과 즐거움을 함께 한다는 동고동락(同苦同樂)’ 논산과 뜻을 같이 한다, “따뜻한 공동체 동고동락(同苦同樂) 논산의 기운을 받아 성공적인 올림픽 개최와 온 세상에 화합과 평화가 가득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평창패럴림픽 성화 봉송의 슬로건은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으로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을 상징하는 ''의 의미를 살려 8일간 총 800명의 주자와 함께 동행의 의미를 갖고 21조로 평창까지 봉송한다.

 

사진=논산시지체장애인협회 손병복 회장과  황명선 논산시장이 첫 번째 주자로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