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3.3℃
  • 흐림강릉 11.2℃
  • 서울 12.8℃
  • 대전 15.5℃
  • 대구 15.5℃
  • 울산 18.5℃
  • 광주 15.3℃
  • 부산 17.8℃
  • 흐림고창 15.5℃
  • 제주 15.9℃
  • 흐림강화 16.2℃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6.4℃
  • 흐림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논산딸기축제, 비 속·꽃샘추위 속에서도 글로벌 축제위상 실감

다채로운 테마 프로그램과 문화행사로 문화체육관광부 우수축제 가능성 입증

[NBC-1TV 충남 김영근 특파원]‘2018 논산딸기축제’가 비와 꽃샘추위 속에서도 주말 인산인해를 이루며 대한민국 대표축제는 물론 글로벌 축제 위상을 실감케 했다.

 

4일부터 8일까지 논산천 둔치와 딸기밭 일원에서 화려하게 막을 올린 '2018 논산딸기축제'는 50여 년의 재배역사가 담겨있는 친환경 명품 논산딸기의 진면목과 세계화 가능성을 확인시키며 5일간의 여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세계 중심으로 도약하는 글로벌 문화관광축제로 나아가기 위한 논산딸기축제는 관람객 58만여명이 찾았으며 딸기판매 및 논산딸기 브랜드 상승효과 등 240억여 원의 지역경제 유발 효과를 거둔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축제는 4일부터 8일까지 첫째날은 관광객과 함께하는 날, 둘째날은 어린이와 함께하는 날, 셋째날은 외국인과 함께 하는 날, 넷째날은 화목한 가족 만들기 날, 마지막날은 논산시민과 관광객 모두가 하나로 화합하는 화합의 날로 정하고 차별화 테마별로 5개분야 90개 프로그램을 준비해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이번 축제는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참여형축제, 논산의 역사와 문화를 느낄 수 있는 체험을 통한 문화관광축제, 세계중심으로 도약하는 글로벌 문화관광축제로 시민과 관광객 모두가 감동을 느끼는 성공적인 축제가 됐다는 평이다.

 

특히 네팔과 투르크메니스탄, 루마니아, 방글라데시 등 주한 외교사절과 가족 및 대사관 관계자 등 11개국 40여 명이 방문해 세계적인 관심과 글로벌 축제다운 위상을 드러냈다.

 

3월부터 21개 체험농가에서 이뤄진 최고 인기프로그램인 청정딸기수확체험은 연일 성시를 이뤄 인기를 입증했으며 딸기케익, 딸기비빔밥, 딸기피자, 딸기초콜렛, 생크림 딸기퐁듀, 생딸기찹쌀떡, 딸기타워 등 다양한 먹거리 체험은 물론 딸기 페이스페인팅, 딸기패션타투 등 체험소재를 다양화해 오감을 즐겁게 했다.

 

또 봄꽃정원과 조각공원에 활짝 핀 연산홍, 페츄니어, 팬지, 예술조각작품이 어우러져 화사한 봄기운을 느꼈으며, 실제 수확 중인 딸기베드 앞에는 하트 포토존을 설치해 관광객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화지중앙시장에 문을 연 청년상인점포 ‘딸기캔들',‘담초공방',‘꼼지락’, ‘호미책방’,‘오모찌’,‘호미랩’,‘칡칡폭폭’등 청년점포도 함께 참여해 청년상인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줌은 물론 참신한 아이디어로 축제장을 찾는 젊은 고객층의 수요를 충족시켰다.

 

딸기떡 길게뽑기, 딸기비빔밥 체험 등 집단 참여형 대표 프로그램 운영으로 축제를 대표할 체험 프로그램 집중화와 관람객 딸기 이벤트 및 무료 시식행사를 확대 운영하는 등 전방위적인 딸기 홍보전에 주력했으며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줄을 이어 논산딸기의 유명세를 입증했다.

 

체험 외에도 자전거소풍길대행진, 딸기사생대회, 전국어린이재롱둥이공연, 제4회 전국 청소년 댄스경연대회, 청소년트로트가요제, 팝페라콘서트, 락페스티벌, 버스킹공연을 비롯해 개막 축하공연, 논산시민화합한마당 등 다채로운 문화행사가 매일매일 새롭게 가미돼 다소 쌀쌀한 날씨를 아쉬워하면서도 객석을 가득 메웠다.

 

7일 논산딸기축제장 본무대에서 개최된 ‘제4회 전국청소년댄스경연대회’에선 예선을 거친 청소년 댄스동아리 12개팀이 열띤 경연을 펼쳤으며, ‘크루저’팀이 대상을 차지했다.

 

주말인 7일과 8일에는 이틀간 순환버스를 운영해 주차장 부족으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했으며, ‘해설사와 함께하는 논산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논산의 우수한 문화자원을 널리 알리는 계기를 마련했을 뿐만 아니라 문화·역사도시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축제를 도운 1,850여 명 자원봉사자들의 친절한 안내와 편의 제공과 읍 면·동 주민들의 노력도 성공적인 축제개최에 기여해 축제를 더욱 빛나게 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논산딸기축제는 2014년부터 4년연속 충청남도 대표축제로 선정되며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축제로 자리매김함은 물론 딸기종주지로서의 위상과 딸기 글로벌화의 기치를 높였다”며, “대한민국 ‘제일’이라는 위상에 맞게 다양한 특색을 가진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세계축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