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30 (일)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18.8℃
  • 맑음서울 16.0℃
  • 맑음대전 16.0℃
  • 맑음대구 18.3℃
  • 맑음울산 19.3℃
  • 구름조금광주 17.0℃
  • 맑음부산 20.6℃
  • 구름많음고창 16.6℃
  • 구름조금제주 20.7℃
  • 맑음강화 15.6℃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5.0℃
  • 구름많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사회

10월의 6‧25전쟁영웅 딘 헤스 미국 공군 대령

승리를 이끈 항공전의 영웅! 신념으로 하늘을 날다

[NBC-1TV 김종우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딘 헤스’ 미국 공군 대령을 10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딘 헤스 대령은 미국의 공군 장교로, 한국전쟁 당시 대한민국 공군의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으며, 한국 공군의 F-51D 머스탱 18번기 신념의 조인기의 주인이기도 하다.


그가 한국과 인연을 맺은 계기는 6‧25전쟁이 발발하자 대한민국 공군을 지원 할 제6146군사고문단을 창설하면서 그 책임자로 임명된 것이 시작이었다. 제6146군사고문단은 대한민국 공군 재건을 위한 작전을 한판 승부(Bout One)라 이름 짓고 부대명도 이 이름을 따서 “바우트 원 대대”라고 명명하였다.


이후 전시 상황은 악화되었고, 결국 미군은 바우트 원 대대를 해체시켜서 미 공군에 전속시킬 것을 결정하지만 상부에 부대의 존속을 결사적으로 주장했고, 그의 요청이 받아들여져 존속할 수 있었다.
   

헤스는 전투기가 부족하다는 상부의 압박이 들어올 때마다 교육 중인 한국 조종사들과 함께 전투기를 타고 출격해 임무를 완수하였다. 훈련부대였음에도 불구하고 헤스는 1951년 6월에 한국을 떠날 때까지 무려 250회나 출격하며 각종 전투임무를 수행했다. 당시 미 공군 조종사들이 100회의 출격을 달성하면 일본 등 후방으로 전출 보내주었던 것과 대조적으로 그는 한국에 남았고 끝까지 대대를 지켰다.


또한, 중공군 개입으로 전황이 급속도로 악화되면서 전쟁고아들을 대비할 계획을 세웠지만 단 1대의 항공기도 아쉬운 판국에 전쟁고아들을 실어 나를 비행기를 따로 편성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려웠다. 헤스는 적이 코앞까지 다가온 상황에서 김포 비행장을 뜨려 하던 수송기들을 붙잡아 950명의 고아와 80명의 직원을 제주도로 구출하였다. 


제주항공우주박물관에는 그를 기리는 기념비가 건립(‘17. 3. 9.)되어 있으며, 대한민국 공군은 그를 전쟁 중 대한민국 공군의 아버지로 현양하고 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