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6 (금)

  • 흐림동두천 8.1℃
  • 흐림강릉 13.4℃
  • 연무서울 9.4℃
  • 박무대전 8.9℃
  • 박무대구 8.3℃
  • 흐림울산 12.7℃
  • 광주 10.0℃
  • 흐림부산 14.1℃
  • 흐림고창 9.6℃
  • 제주 15.7℃
  • 흐림강화 9.1℃
  • 흐림보은 7.6℃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11.1℃
  • 흐림경주시 9.2℃
  • 흐림거제 13.2℃
기상청 제공

태권도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 첫날 한국 금메달 4개, 은1개 획득

대학 2학년 동갑내기 이재원-김지수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 극적으로 우승


[NBC-1TV 구본환 기자] 올해로 11회째 맞은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에서 한국이 첫날 강한 면모를 보였다. 


대한민국태권도품새선수단(단장 김상진. 부산광역시태권도협회장)은 15일(현지시각) 대만 타이베이대학교 티안무캠퍼스 체육관에서 막이 오른 ‘2018 WT 타이베이 세계태권도품새선수권대회’ 첫째 날 6개 부문 중 5개 부문에 출전해 금메달 4개와 은메달 1개를 수확했다.


첫 번째 금메달은 소속과 품새 스타일이 전혀 다른 대학교 2학년 동갑내기 이재원(한국체대)과 김지수(경희대)가 30세 이하 공인품새 복식전에서 합작했다.


컷오프 방식으로 8개팀이 결선에 진출하는 예선전에서 가장 높은 점수로 결선에 오른 이재원, 김지수는 1번 시드를 받아 8강에서 인도네시아, 4강에서 멕시코를 가볍게 제치고 결승에 안착했다. 


결승 상대는 품새부문 절대 강자로 부상한 태국. 1차 지정 품새인 태극8장에서는 7.620을 얻어 7.520을 기록한 태국을 0.1점차 근소하게 앞섰다. 그러나 두 번째 경기에서는 작은 실수로 역전 위기를 맞았다.


2차 지정 품새인 평원에서 이재원이 ‘앞차고 뒤돌아 옆차기’ 연속 기술 과정 중에 흔들리는 실수를 범해 7.520점으로 마쳤다. 반면에 태국은 큰 실수 없이 경기를 소화하면서 7.620을 기록해 0.1점차로 앞섰다.


종합 점수 결과 두 팀 모두 7.570으로 동점을 기록했지만, 한국이 연출성에서 앞서 극적인 우승을 기쁨을 안았다. 작은 실수로 역전 위기에 놓인 이재원, 김지수는 동점 상황에서 본인들의 승리를 알리는 주심의 청색 깃발이 올라가는 순간 감격했다. 


‘공인품새’ 부문 최종 점수가 동점일 경우에는 ‘연출성’, ‘자유품새’는 기술점수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팀 또는 선수가 이기게 된다.
 
우승 직후 이재원은 “평원에서 뒤돌아 옆차기를 하면서 흔들렸다. 그 순간 나 때문에 지는 줄 알았다”면서 “그래도 동점 상황에서 이기게 돼 너무 기쁘고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지수는 “평원에서 실수가 있어 위험하다고 생각했는데 앞 경기에서 좋은 점수를 얻어 다행히 이길 수 있었다. 아쉬운 점을 잘 보완해 개인전을 완벽하게 준비해 2관왕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두 선수는 개인전 대표로 태극마크를 달았다. 대표팀이 복식전에 출전하게 돼 대표팀 내에서 처음으로 호흡을 맞췄다. 강한 힘과 역동적인 품새를 추구하는 이재원, 반면에 정확성과 절제로 깔끔함을 추구하는 김지수는 색깔이 전혀 달랐다. 그러나 복식전에서는 두 선수가 하나의 움직임과 같은 방식으로 표현해야만 좋은 점수를 얻을 수 있기에 별도의 훈련이 필요했다.



신현창 코치는 “개성과 기술의 표현이 전혀 다른 선수이기에 지난 2주 동안 개인전과 별도로 야간에 호흡을 맞추는 훈련을 했다. 개성을 버리고 호흡을 맞추는 게 생각보다 어려운데 잘 해내 대견스럽다. 남은 개인전에서는 두 선수가 꼭 금메달을 땄으면 한다”고 기대감을 밝혔다.    

  

공인품새 단체전 남자 30세 이상부에서는 노민기(청지회), 이진한(대전광역시태권도협회), 송기성(고수회)이 결승에서 필리핀을 7.340대7.090으로 누르고 우승했다. 미국과 이란이 3위를 차지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