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2 (토)

  • 흐림동두천 3.1℃
  • 구름조금강릉 4.6℃
  • 구름조금서울 3.7℃
  • 구름많음대전 4.9℃
  • 흐림대구 4.7℃
  • 흐림울산 5.3℃
  • 흐림광주 7.1℃
  • 흐림부산 6.9℃
  • 구름많음고창 7.4℃
  • 흐림제주 10.5℃
  • 흐림강화 4.8℃
  • 흐림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태권도

국기원, 정상화 위한 로드맵 제시

새로운 정관 개정안 관련 공청회 개최…정관 개정 마무리되면 원장 선출 절차에 착수

[NBC-1TV 구본환 기자] 국기원(이사장 홍성천)이 일련의 사태를 수습하고, 정상화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단계별 이행안)을 제시했다.


국기원은 지난해 27일 열린 2018년도 정기이사회에서 정관 개정안을 통과시키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인가를 요청했지만 반려 및 보완 의견을 받은 상태다.


정관 개정안에 대한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인가가 이뤄지지 않은 시점에서 이사들이 대거 사임함에 따라 국기원은 또 다른 위기에 봉착했다.


지난해 유명을 달리한 낫 인드라파나(2018. 8. 7. 작고) 이사를 비롯해 박선경(2018. 11. 19. 사임), 김상천(2018. 12. 20. 사임), 황인정(2018. 12. 20. 사임) 등 4명의 이사가 사임한데 이어 정기이사회 후에도 황인식(2018. 12. 27. 사임), 최재무(2018. 12. 31. 사임), 오현득(2019. 1. 8. 사임) 등 3명이 이사직에서 추가로 물러난 것이다. 


결국, 이사회 재적이사는 7명(홍성천, 김영태, 김철오, 김태일, 안병태, 윤상호, 홍일화)으로 현저히 줄었다.


따라서 국기원은 당면한 위기를 직시하고, 조속한 사태수습과 정상화를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판단, 로드맵을 제시하게 됐다.


국기원은 이사회를 통해 원장후보선출위원회, 이사 추천위원회, 당연직 이사 등 주요사항을 보완한 새로운 정관 개정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관 개정안이 마련되면 2월 말이나 3월 초에 공청회를 개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게 된다.


공청회는 태권도 유관단체 관계자, 일선 태권도 지도자, 각계각층 전문가 등을 초청해 절차적 통과의례가 아닌 현장의 합리적인 의견을 경청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취지다. 


발전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정관 개정안을 보완하게 되면 이사회에 상정, 의결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인가를 다시 요청하기로 했다.  


정관 개정이 최종 확정되면 신규 이사를 선임하는 동시에 (가칭)원장후보선출위원회를 통해 원장 선출 절차에 착수, 국기원을 정상화시키겠다는 것이 로드맵의 실현 방안이다.


이밖에도 국기원은 세계태권도연맹(WT)과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 지원금을 비롯한 교육, 심사 관련 내용을 협의하고, 양해각서를 체결할 방침이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