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화)

  • 맑음동두천 5.0℃
  • 흐림강릉 5.5℃
  • 맑음서울 5.3℃
  • 대전 2.7℃
  • 연무대구 10.8℃
  • 흐림울산 11.0℃
  • 흐림광주 6.1℃
  • 연무부산 11.9℃
  • 흐림고창 3.5℃
  • 연무제주 14.2℃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2.0℃
  • 구름많음강진군 8.0℃
  • 흐림경주시 11.4℃
  • 구름많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사회

[방송]대전·충청권 최초의 학생운동 3․8민주의거 첫 정부기념식 개최

대전․충청권 최초의 학생운동이자 지역 민주화운동의 효시로, 역사적 의의와 정신을 국민들에게 알리는 데 중점


[NBC-1TV 구본환 기자] 대전·충청권 최초의 학생운동이자 지역 민주화운동의 효시인 3·8민주의거 첫 정부기념식이 오는 8일 개최됐다.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1960년 대전지역 학생들이 독재정권의 부정‧부패에 항거한 민주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오는 8일 오전 10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제59주년 3ㆍ8민주의거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은 지난해 11월 2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처음 개최되는 정부 주관 기념식으로, 당시 참여 학교 후배 학생, 일반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국가보훈처는 “정의로 만든 역사, 대전 3․8민주의거”라는 표어로 추진되는 기념식을 통해 1960년 3월 대전지역 고등학생들이 중심이 된 민주적 저항운동인 3.8민주의거가 대구 2․28운동, 마산 3‧15의거와 함께 4‧19혁명의 기폭제가 됐음을 강조했다.


기념식 사회는 대전지역 출신 방송인 서경석이 맡았고, 경과보고는 1960년 3월 8일 당시 민주화를 외치던 역사적 장소를 돌아보면서 기념사업회 의장이 현재 학생들에게 들려주는 이야기를 영상으로 제작, 생생한 역사적 현장과 사실을 조명했다.
  

기념공연은 ‘벽을 넘어서’라는 창작음악극으로 1960년 3월 8일 대전고 학생들의 용기 있는 외침이 마침내 학교의 벽을 넘어 전국으로 퍼져 나간 이야기를 뮤지컬 배우와 후배 학생들이 조화를 이뤘다.


특히 당시의 결의문 낭독을 6명(금산여고 3학년 김미선, 대전반석고 3학년 박혜근, 대전송촌고 3학년 배민우, 대전지족고 3학년 임영준, 대전청란여고 3학년 박효성, 대전고 2학년 김동현)의 고등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신청․참여했다.


애국가 제창은 3ㆍ8민주의거에 학생들과 함께 참여했다가 체포된 조남호 교사와 당시 제자 2명(최우영, 김영광)이 선도하고 합창단이 함께 불렀다.

 
기념공연 2막에서는 자랑스러운 3․8 정신을 기억하고 계승하겠다는 시민들의 자부심이 드러난 영상이 표출되었고, 당시 3․8민주의거 참여자(권오덕)가 무대에 등장해 그 날을 회상하며 ‘나는 나비’ 첫 소절을 부렀다.


이후 가수 고유진씨와 대전시연합합창단이 함께 대합창을 부른 후 참석자 모두가 3‧8 찬가를 제창하며 식을 마쳤다.


기념식 후엔 대전시가 주관한 ‘그 날, 3월 8일’이라는 3․8민주의거 재현행사가 부대행사로 진행되었고, 시청둘레길 1.1㎞를 행진하며 진행되는 재현행사엔 1,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함성 연호와 상황극, 진압 장면 등을 극적으로 표현한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