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6 (토)

  • 흐림동두천 9.0℃
  • 흐림강릉 12.9℃
  • 흐림서울 10.1℃
  • 맑음대전 17.7℃
  • 맑음대구 21.3℃
  • 맑음울산 15.4℃
  • 맑음광주 17.6℃
  • 맑음부산 14.3℃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5.4℃
  • 흐림강화 10.0℃
  • 구름많음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6.9℃
  • 맑음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6.3℃
  • 맑음거제 14.9℃
기상청 제공

태권도

세계태권도연맹, 국제태권도연맹 태권도 올림픽 정식 종목 확정 25주년 기념 유럽합동공연 서막 올라


[NBC-1TV 구본환 기자] 현지시간 5일 세계태권도연맹(WT)과 국제태권도연맹(ITF) 태권도 시범단이 ITF 본부가 위치한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WT-ITF 유럽합동공연의 서막을 올렸다.


WT 본부가 위치한 서울에서는 여러 차례 합동공연이 성사되었지만, ITF가  1985년 본부를 캐나다 토론토에서 오스트리아 비엔나로 옮긴 이래 이곳에서 합동시범공연이 열린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오스트리아의 소사이어티 매거진(Society Magazine) 대표인 거투르트 토흐하머(Gertrud Tauchhammer)의 사회로 비엔나 사보옌호텔의 올림피아 만시니홀 (Olympia Mancini Hall)에서 백여명의 관객이 모인 가운데 시범공연이 시작되었다.


나일한 단장과 최동성 감독을 포함한 20명의 WT 시범단이 “비상을 꿈꾸다”라는 주제로 화려한 시범을 펼쳤다. 짝을 이루지 못하면 날지 못하는 상상의 새 비익조가 나머지 한쪽 날개를 찾아 비상을 꿈꾼다는 내용으로, 재회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때로는 신나고 때로는 서정적인 음악에 맞춘 30여분간의 고난도 격파 기술과 현란한 발차기 퍼포먼스에 관객들은 끊임없는 박수갈채를 보냈다.


이어 박영칠 단장을 포함한 13명의 ITF 시범단은 절도있는 동작과 위력격파, 호신술 등을 선보이며 많은 탄성을 자아냈다. 30여분간 이어진 각 시범 순서마다 관중의 이해를 돕기 위해 시범동작의 의미를 설명하고 시범을 보이는 단원을 소개하였다.


마지막으로 WT와 ITF 시범단이 함께 무대에 함께 올라 합동공연을 선보였고 참석한 내빈과 관람객에게 인사를 하며 역사적인 유럽 공연의 첫날 막을 내렸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