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0 (월)

  • 흐림동두천 15.3℃
  • 흐림강릉 15.0℃
  • 서울 15.9℃
  • 대전 16.0℃
  • 구름많음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15.4℃
  • 구름많음광주 18.4℃
  • 구름많음부산 16.2℃
  • 흐림고창 17.7℃
  • 구름조금제주 17.6℃
  • 흐림강화 17.4℃
  • 흐림보은 14.4℃
  • 흐림금산 14.6℃
  • 구름많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태권도

‘2019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배준서 세계선수권 금 획득… 이아름 결승 진출

장준과 동갑내기, 단신이지만 기술로 극복, 6경기 평균 42득점 기록

[NBC-1TV 구본환 기자] 한국 태권도 남자 최경량급 배준서가 신장의 열세를 기술로 극복하게 태권도 세계 최정상에 올랐다. 배준서(강화군청, 19세)는 17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에서 열린 ‘2019 맨체스터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사흘차 남자 -54kg급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부터 결승까지 여섯 번의 경기에서 무려 265점을 뽑아낸 진기록을 세웠다. 한 경기 평균득점 44점. 결승을 제외한 다섯 경기 모두 점수차승과 반칙승으로 경기를 조기에 끝냈다.   


이날 결승에서 배준서는 184cm 큰 신장에 변칙 기술을 무장한 2018 유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러시아 기오르기 포포프(Georgy POPOV)와 맞붙었다. 예상은 했지만, 3회전 내내 격한 몸싸움과 근접 대결에서 반 박자 빠른 발차기로 53대24로 대승을 거뒀다.


배준서는 우승직후 “태권도를 시작하면서 국가대표를 한 번 하는 게 목표였다. 그 기회를 잡아 세계대회에서 우승해 너무 기쁘다. 더 열심히 해서 오랫동안 국가대표를 유지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이어 이번 경기에 대해 “국내에서도 항상 큰 선수와 겨루기 때문에 세계 대회에서 적극적으로 하려고 했다. 코치님께서 마지막(감점 때문에)에 가만히 있으라고 했는데도 시간이 너무 안 가서 혹시라도 당할까봐 공격을 멈출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배준서는 경량급 새로운 간판으로 자리 잡은 장준(한체대)과 동갑내기다. 강화고 졸업 후 대학팀 진학 대신 강화군청 실업팀에 입단했다. 2016 캐나다 버나비 세계청소년선수권 금메달을 시작으로 이듬해 아시아청소년선수권 우승을 차지하면서 일찌감치 차세대 기대주가 되었다. 하지만 왜소한 신체조건 때문에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다 이번 국가대표를 계기로 재조명을 받게 됐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