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5.9℃
  • 박무서울 22.4℃
  • 박무대전 23.4℃
  • 박무대구 23.7℃
  • 박무울산 22.7℃
  • 흐림광주 22.9℃
  • 박무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문희상 국회의장, ‘제5회 한반도평화 심포지엄' 참석

“한반도 평화는 한반도 번영, 평화의 질서 없이 경제번영 어려워”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문희상 국회의장은 27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5회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바로 내일, 28일부터 G20 정상회의가 개최된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치의 중요 무대가 될 것”이라면서 “29일에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이 예정돼 있다. 지난 2월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교착 국면이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번 심포지엄의 주제인 「상생·공영의 신한반도 체제」를 언급하며 “‘평화가 곧 경제’라는 말을 떠올리게 된다”면서 “평화와 경제는 따로 떼어 생각할 수 없다. 예측가능한 평화의 질서 없이 안정적인 경제의 번영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한반도의 평화 정착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길목이 열린다는 것을 뜻한다”며 “한반도와 동북아는 사람과 물류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밝혔다. 이어 문 의장은 “이는 ‘평화가 곧 경제’인 시대의 본격적 개막을 뜻하는 것”이라면서 “한반도는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것이고, 동북아와 세계 경제에도 새로운 기회를 열어 줄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 “현재 北美 모두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 의지를 보이고 있다. 무엇보다도 친서 외교 등 대화 모멘텀이 지속적으로 유지되는 것은 매우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종착점에 이르기까지는 만 가지 우여곡절이 있겠지만, 평화의 흐름은 되돌릴 수 없을 것이다. 결국에는 항구적인 한반도의 평화가 실현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지금 이어지고 있는 평화 분위기는 국제사회와 세계 언론의 협력과 관심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날 심포지엄에 참석한 AP, 로이터, AFP, 신화, 교도, 타스 등 각국 대표 뉴스통신사 지역책임자들의 적극적인 관심과 역할을 당부했다.


연합뉴스와 통일부가 공동으로 주최한 이날 포럼은 글로벌 뉴스통신사 한반도 뉴스 담당자와 정부 당국자, 국내 최고의 학자들이 모여 ‘상생·공영의 신한반도체제' 를 주제로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한반도 질서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개최되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