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8℃
  • 맑음서울 -1.7℃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2.7℃
  • 구름많음울산 1.8℃
  • 맑음광주 2.8℃
  • 구름많음부산 3.6℃
  • 맑음고창 0.7℃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0.8℃
  • 맑음보은 0.4℃
  • 맑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조금경주시 2.8℃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사회

「7월의 6·25전쟁영웅 김재호 육군 일등병」선정

”수도고지 전투에서 단신으로 적진에 돌진하여 용맹하게 싸우다”

[NBC-1TV 김종우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김재호 육군 일등병을 ‘19년 7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라고 밝혔다.


김재호 일등병은 1926년 전라남도 광양군 출생으로 육군에 입대 후 수도사단 제26연대 1대대 소총수로 복무하면서 수도고지 전투에 참전하였다.


수도고지 전투는 1952년 중부전선의 금성돌출부에 있는 수도고지에서 국군 수도사단과 중공군이 군사분계선 설정에 대한 휴전협상의 주도권 장악을 목적으로 전개한 고지 쟁탈전이었다. 이 전투에서 중공군의 대규모 공격을 저지하고 수도고지를 사수하는데 크게 기여한 이가 김재호 일등병이었다.


1952년 10월 6일 저녁, 중공군의 전차 4대가 수도고지에 포격을 가하고 6,000여 발의 포탄을 고지 일대에 쏟아 부으며 집중 공격을 가했다. 시간이 흐르면서 중대의 전선이 무너지고 적이 진내로 돌입하면서 수도고지에서는 치열한 전투가 전개되었다.


김재호 일등병은 접전이 벌어지기 직전, 적의 전차포 사격으로 엄체호가 무너지면서 잠시 정신을 잃고 말았다. 다른 전우들이 모두 전사한 가운데 홀로 정신을 잃고 쓰려졌던 김재호 일등병은 얼마 후 정신을 차리고 무너진 흙더미를 헤치고 나왔다.


그 때 그의 눈앞에서는 아군과 적군이 무수한 수류탄전과 백병전을 전개하고 있었다. 이에 김 일등병은 용맹히 뛰쳐나가 총검을 휘두르며 중공군을 격퇴하고 수류탄을 투척하여 적 일부를 폭살하였다. 또한 당황하여 흩어지는 적을 향해 소총사격을 가해 6명을 사살하고 적이 완전히 퇴각한 후 소총 2정과 다발총 1정을 노획하여 본진으로 복귀하였다.


한편, 정부는 이 같은 공적으로 1953년 김재호 일등병에게 을지무공훈장을 수여하였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정전협정 체결 12일 전인 1953년 7월 15일 금성지구 전투에서 전사하였다.


김재호 육군 일등병(1926.1.5.∼1953.7.15.)상훈 : 을지무공훈장(’53)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