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3 (일)

  • 흐림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5.8℃
  • 연무서울 13.4℃
  • 박무대전 12.6℃
  • 박무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3.1℃
  • 박무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2.6℃
  • 구름조금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9.4℃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사회

2019년 11월의 독립운동가 박은식 선생

‘국어와 국사가 살아 있으면, 나라도 망하지 않는다!’

[NBC-1TV 김종우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박은식(1859.9.30~ 1925.11.1) 선생‘을 ’2019년 11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선생은 1859년 9월 30일 황해도 황주군 남면에서 태어나, 1898년 독립협회의 만민공동회에서 문교 분야의 간부로 활동하였으며, 독립협회가 강제해산당한 후에 경학원의 강사, 한성사범학교의 교사 및 서북협성학교와 오성학교 교장을 맡아 교육 계몽운동을 전개하였다. 또한, "황성신문", "대한매일신보" 주필로 활동하면서 많은 논설을 쓰면서 국권회복과 애국계몽운동을 벌여 나갔다.


선생은 일제의 무단탄압으로 1911년 중국 만주로 망명하여 국혼을 발흥시킬 역사서의 저술에 진력하였다. 1912년에는 상해에서 독립운동단체인 동제사(同濟社)를 조직하여 중국의 국민혁명 세력과 연대를 모색하였고, 박달학원(博達學院)을 설립하여 민족교육을 실시하는 등 한국 독립운동의 기반 조성에 주력하였다.


1915년에 "한국통사(韓國痛史)"를 간행하였는데, 이를 통해 대외적으로는 일본제국주의 침략의 잔학성과 간교성을 폭로규탄하고, 대내적으로 민족적 통분과 적개심을 유발하면서 동포들의 각성과 반성을 촉구하였다.


또한, 북경에서 조직된 독립운동 단체인 신한혁명당의 결성에 참여하였다. 노령의 블라디보스톡에서 1919년 3․1운동을 맞이한 선생은 육순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대한국민노인동맹단을 조직하여 국내외 거족적인 독립운동에 호응하여, 그해 상해의 대한민국임시정부와 노령의 대한국민의회정부, 그리고 서울의 한성임시정부의 통일을 추진하여 통합 임시정부가 발족하는데 기여하였다.


특히, 1920년에 "한국독립운동지혈사(韓國獨立運動之血史)"를 간행하였는데, 이는 1884년 갑신정변부터 1920년 독립군의 항일무장 투쟁까지의 일제침략에 대한 한국민족의 독립투쟁사를 3․1운동을 중심으로 기술하여 민족적 자부심과 독립투쟁정신을 크게 고취하였다.


1925년에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제2대 대통령으로 선출되었으며 그 해 8월 만주 독립군 단체인 정의부의 지도자 이상룡을 국무령으로 추천하고 스스로 대통령직을 사임하였다. 1925년 11월 1일, 동포들에게 독립 쟁취를 위해 반드시 단결하라는 말을 남기고 66세를 일기로 상해에서 서거하였으며, 1993년 8월 유해가 고국으로 봉환, 국립묘지에 안장되었다.


정부에서는 선생의 공훈을 기리어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