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4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국, 올림픽 축구 도전 64년 만에 종가 꺽고 '4강 진출'

지동원 선제골 후 페널티킥 동점골 허용, 연장전 거친 후 승부차기 5-4로 승리


[NBC-1TV 이석아 기자]한국 대표팀인 홍명보호가 한국 축구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4강에 진출하는 기적을 연출했다.

한국팀은 5일 새벽(이하 한국 시각) 영국 카디프에 위치한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 런던 올림픽 남자 축구 8강에서 홈팀 영국을 당당하게 물리쳤다.

29분 지동원(선더랜드)의 선제골로 앞서갔던 우리나라는 전반 35분 아론 램지(아스날)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연장전을 거쳐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을 펼친후 결국 5-4로 승리했다.

한국 축구는 이전까지 올림픽 무대에서 8강에 두 번 진출했다. 첫 번째는 올림픽 첫 출전이었던 1948 런던 올림픽에서 달성했다. 당시 한국은 어렵게 대회 본선에 나섰는데, 이번 대회에서 같은 조에 묶인 멕시코와의 첫 경기를 5-3으로 이기며 8강에 올랐다. 하지만 8강에서는 호되게 혼났다. 유럽의 축구 강호 스웨덴에 무려 0-12로 패하며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한 것. 한국 축구는 첫 올림픽 본선 출전에 1승과 8강을 달성했다는 사실에 만족한 채 귀국해야 했다.

두 번째 8강 진출은 2004 아테네 올림픽에서 기록했다. 김호곤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던 당시 대회에서는 2002 한·일 월드컵 주역인 유상철·김남일·송종국이 와일드카드로 합류해 올림픽대표팀에 힘을 보탰고, 그 결과 험난한 조별 라운드를 뚫고 8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1948 런던 올림픽에 이어 56년 만에 이룩한 8강 진출이었다.

한국 축구 사상 세 번째 8강 진출의 꿈을 이룬 홍명보호는 오는 8일 새벽 3시 45분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사상 첫 4강 진출 투혼에 나선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