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9 (토)

  • -동두천 17.8℃
  • -강릉 17.9℃
  • 박무서울 19.0℃
  • 박무대전 17.8℃
  • 구름조금대구 18.9℃
  • 구름많음울산 18.4℃
  • 박무광주 18.6℃
  • 박무부산 18.8℃
  • -고창 18.6℃
  • 박무제주 19.0℃
  • -강화 17.8℃
  • -보은 15.1℃
  • -금산 15.8℃
  • -강진군 17.3℃
  • -경주시 18.7℃
  • -거제 19.7℃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방송]대한민국의 큰 스승, 故 남덕우 전 국무총리 영결식

"사람은 흠이 없을 수 없는데, 고인은 완벽한 인물이었다" 애도의 물결


[NBC-1TV 정세희 기자]지난 18일 숙환으로 타계한 고(故) 지암 남덕우 전 국무총리의 영결식이 22일 오전 10시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사회장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승춘 국가보훈처장, 나카소네 히로후미 자민당 참의원 의원, 벳쇼 고로 주한 일본 대사, 이대순 한국대학법인협의회 회장 등 500여 명의 추모객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고인의 영정과 태극기로 덮인 영구가 국군의장대에 의해 현충관으로 들어서면서 시작된 영결식은 김윤형 장례위원(한국외대 명예교수)의 약력 소개, 공동 장례위원장인 한덕수 한국무역협회장의 추도사, 부위원장인 이승윤 전 부총리의 조사(弔詞) 순으로 이어졌다.

한 회장은 추도사에서 "당신께서 이룩하신 경제발전과 무역입국의 토대 위에 살기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마지막 가는 길 나라를 위한 고뇌와 헌신, 그 무거운 짐 모두 내려놓고 편히 쉬십시오"라고 존경의 뜻을 나타냈다.

참석자들은 고인이 생전 활동하던 모습이 담긴 추모 영상을 지켜본 뒤 유가족과 친척, 장례위원장 순으로 헌화하고 묵념하며 고인과 작별을 고했다.

영결식을 마친 후 고인의 운구는 박태준 전 국무총리와 김준 초대 새마을운동중앙회장 등이 잠들어 있는 국가유공자 3묘역에서 안장돼 영면에 들었다.

한편 이날 발인식과 영결식 까지 동행했던 고인의 지인들은 “사람은 아무리 완벽해도 흠은 있기 마련인데, 남 전 총리는 완벽한 사람이었다”며 “진정 위대한 스승을 잃었다”고 애석해 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