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4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사회

국민 71.4%, 우리나라 안보 수준 ‘심각’

[NBC-1TV 김종우 기자]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가 전국의 만 15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2016년 나라사랑의식지수 조사결과 응답자 10명 중 7명(71.4%)이 우리나라 안보상황이 ‘심각하다’고 응답해 우리의 안보상황에 우려를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 조사 시 50.9% 보다 20.5%p 상승한 것으로 전 세대에 걸쳐 상승하였으며, 특히 20・30대가 크게 증가한 수치이다.
                                                                                                                                            (단위 : %)

연도

전체

10

20

30

40

50

60대이상

2015

50.9

44.9

44.9

43.2

55.7

52.6

57.6

2016

71.4

50.7

72.8

70.4

65.1

75.1

80.2

증가폭

+20.5

+5.8

+27.9

+27.2

9.4

+22.5

+22.6

                                                           【세대별 안보수준 심각성】


응답자 10명 중 8명(77.9%)은 국민들의 안보의식 제고를 위해 체계적인 ‘호국정신함양교육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는데 이는 ‘15년 75.3% 대비 2.6%p 상승한 결과이다.


그러나 ‘최근 3년간 독립-호국관련 안보현장(독립기념관, 전쟁기념관, 백범기념관, 충혼탑, DMZ, 천안함 등)을 방문한 적이 있느냐’는 설문에는 37.2%만이 방문하였다고 응답하여, 호국정신함양교육의 필요성은 인식하나 안보현장 방문 등 실천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0명 중 7명(72.2%)은 ‘한・미동맹이 우리 안보에 도움이 된다‘고 인식하였으며 미국과 북한과의 전쟁발발 시 북한편을 들겠다는 응답이 2.3%로 전 세대에 걸쳐 감소하였고, 10대의 경우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05년 타 조사(한국갤럽)에서 ‘미・북 전쟁시 북한편을 들겠다’는 응답이 청소년 66%, 여성 78%로 나타난 것과 비교 시 큰 변화를 보인 것이다.
                                                                                                                                              (단위 : %)

연도

전체

10

20

30

40

50

60대이상

2015

5.8

4.1

3.2

7.9

8.9

4.9

4.4

2016

2.3

0.0

2.8

1.5

4.9

2.7

0.7

감소폭

-3.5

-4.1

-0.4

-6.4

-4.0

-2.2

-3.7

                                                【세대별 미・북 전쟁 시 북한편을 들겠다는 응답】


그러나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연기가 우리 안보에 도움이 된다‘는 인식은 41.6%로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이는 한・미동맹의 핵심요소인 전시작전통제권, 한・미연합사, 주한미군의 역할, 美증원전력, 사드배치 및 정전협정의 의미 등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 때문으로 올바른 정보 제공이 필요함을 말해 준다.


‘전쟁발발 시 지원의향’은 국민 10명 중 7명(73.1%)이 전쟁이 일어나면 싸우겠다고 응답하여, ‘15년 72.1%보다 1%p 상승했는데 학력・소득수준이 낮을수록 높고 연령별로는 40대 이상이 높은 반면 30대 이하는 낮게 나타났다.
 
‘2016년 나라사랑의식지수’는 78.9점으로 ‘15년 78.1점 대비 0.8점 상승하였고 응답자 특성별로는 남성이 여성보다, 고연령층이 젊은층보다, 교육수준이 낮을수록 높게 나타났다.
    


                                      【성별, 연령대별 나라사랑의식지수 조사 결과】

차원별로는 납세의무 이행(96.2점), 참정권 행사(84.4점), 법질서 준수(83.3점) 등과 같은 국민의무 이행 항목의 점수는 높은 편이나 역사에 대한 자부심(68.8점), 국민으로서 자긍심(74.4점), 국경일 태극기 게양(66.6점) 등 국민 정체성 및 자부심 항목은 낮은 편으로 올바른 나라사랑교육과 국민 자긍심 함양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단위 : 점)


                                                      【차원별 나라사랑의식】



국가보훈처는 ‘한・미동맹의 핵심요소에 대한 올바른 정보제공’과 ‘국민의 정체성 및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나라사랑교육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