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동두천 -10.8℃
  • -강릉 -6.1℃
  • 맑음서울 -8.6℃
  • 구름많음대전 -4.6℃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1.9℃
  • 광주 -1.6℃
  • 구름많음부산 -0.7℃
  • -고창 -1.0℃
  • 흐림제주 5.6℃
  • -강화 -9.1℃
  • -보은 -6.3℃
  • -금산 -5.0℃
  • -강진군 -1.1℃
  • -경주시 -2.5℃
  • -거제 0.3℃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코바코, 가정의 달 맞아 어린이에 직업탐색 기회 제공 [NBC-1TV 정병화 기자]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곽성문)가 지난 5월 27일 동대문구 지역아동센터 아동 100명을 초청, 서울 잠실 한국광고문화회관에서 진로탐색 프로그램 “Dreams Come True”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바코가 직업체험을 할 여유가 없는 소외계층 어린이들에게 진로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했다. 참여 어린이들은 한국광고박물관 견학과 함께 인근 키자니아 어린이 직업체험관을 방문해 광고와 직업에 관한 다양한 체험활동을 했다. 캠프에 참여한 한 어린이는 “평소 소방관이 되고 싶었는데 오늘 소방관 체험을 하게 되어 너무 즐거웠다.”라며 “어른이 되어 꼭 멋진 소방관이 되고 싶다.”고 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코바코와 어린이재단 직원 외에도 코바코 대학생기자단 20여명이 봉사자로 참여했다. 봉사자로 참여한 한 대학생은 “어린이들에게 희망을 심어주는 코바코 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할 수 있어서 뿌듯했고, 앞으로도 이런 프로그램이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코바코는 진로탐색 프로그램 외에도 사회복지단체를 대상으로 광고제작 및 송출을 무료로 지원하는 ‘Broad Service’, ‘장애우 초청 캠프’, 노인복지센터를 대상으로 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다문화 페스티벌 창작극 <알덴의 무지개 나라> 공연
[NBC-1TV 이경찬 기자]전통문화와 음악이 어우러지는 창작극 프로젝트 제1탄 <알덴의 무지개 나라> 공연이 내달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서울 구로구 아트밸리 꿈나무극장에서 개최된다. ‘2017 구로구 다문화축제 무지개다리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열리는 이번 공연은 한국인 어머니와 나이지리아인 아버지 사이에 태어난 다문화 가정 1세대로서 한국에서 모델로 활동하고 있는 한현민의 성공 사례가 자극이 되어 제작되었다. 그는 ‘다문화’라는 이유로 차별과 편견 속에서 모델의 꿈을 이루기 위해 많은 어려움을 이겨내야 했다. 연극 속에는 그가 모델로 활동하며 겪었던 편견과 차별, 그리고 그러한 장애 요인을 극복하고 현재 모델로서 활동하기까지의 심정을 직접 출연하여 담담하게 전하고 있다. 연극을 기획․연출한 극단 ‘거목’의 조윤서 대표는 “창작극 ‘알덴의 무지개 나라’는 다문화 문제에 대한 사회 구조적인 측면과 사람들의 인식 변화에 대한 비판에만 중점을 두지 않고, 다문화 가정에 속해 차별을 받은 사람들도 긍정적인 자세로 스스로 노력한다면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을 모델 한현민의 사례를 통해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기획 의도를 밝혔다. 연극은 한국에서만 제작할 수


‘한국 방위산업 발전 및 투명성 제고 학술 심포지엄’, 7일 성황리에 개최
[NBC-1TV박승훈 기자]김병기 국회의원과 한국사회안전범죄정보학회(회장 이종화, 이하 KSCIA), 한국투명성기구(공동대표 이선희)가 공동 주관한 ‘한국 방위산업 발전 및 투명성 제고 학술 심포지엄'이 7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 3세미나실에서 국방안보포럼, 광운대 방위사업연구, 한국SW-ICT총연합회, 센트럴, 웰크론 등의 후원으로 교수, 방산업체, 예비역 군인 등 방위사업 관련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10명의 발표자와 토론자들은 공통적으로 ‘한국의 방산비리는 외국산 무기를 도입하는 과정에서 저질러지는 것인데 국내 방산업체가 비리 주범인 양 왜곡된 것이 많다’, ‘650여명의 방위사업청 직원에 비해 감사실⋅검찰⋅기무사⋅헌병 등 감시기관의 인원이 200명이 넘는 비이성적 업무 구조이고 대다수 성실한 직원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하는 인권 탄압이다’, ‘주먹구구식의 긴급 소요로 인한 외국산 무기 도입이 방산비리의 주범이다’, ‘국내 방위산업도 세계적인 기업이 되도록 지원해야 한다’, ‘ADD의 고압 자세와 행정 편의 주의, 감사원의 과거 지향적인 업무 감사 등을 지적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인 김병기 의원은 인사말




[방송]故 김운용 전 WTF 창설 총재 영결식 국기원서 엄수
[NBC-1TV 구본환 기자]故 김운용 세계태권도연맹 창설 총재 영결식이 9일 오전 국기원 중앙수련장에서 태권도장(跆拳道葬)으로 엄수됐다. 오전 8시 30분 고인의 운구 행렬이 영결식장으로 들어서면서 시작된 영결식은 국민의례와 고인의 명목을 비는 묵념, 태권도 10단증 헌정, 고인 약력보고, 장례위원회 공동위원장들의 조사, 정부 대표와 IOC 대표의 추도사, 유족답사, 헌화 순으로 진행됐다. 홍성천 국기원 이사장은 조사를 통해 “오늘날 태권도가 발전하기까지 고인의 헌신적인 손길이 미치지 않은 것이 없었고, 그 커다란 족적은 우리 모두에게 참된 교훈으로 남아 태권도의 밝은 미래를 여는 동력이 될 것”이라며 “오직 태권도 발전만을 위해 헌신하셨던 고인의 숭고한 가치는 지구촌 태권도 가족 한 사람 한 사람의 가슴 속에 깊이 남아 영원히 간직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를 대신해 이규석 부총재(아시아태권도연맹 회장)는 “태권도의 탄탄한 기반은 고인의 노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라며 “고인이 늘 가슴에 품었고 실천하셨던 태권도 발전의 뜻을 이어 받아 태권도가 더욱 인기있고 사랑받는 세계적 스포츠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