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3 (수)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7.8℃
  • 연무서울 4.1℃
  • 박무대전 5.4℃
  • 연무대구 5.0℃
  • 맑음울산 7.5℃
  • 연무광주 6.9℃
  • 연무부산 7.8℃
  • 맑음고창 7.0℃
  • 맑음제주 10.2℃
  • 흐림강화 4.6℃
  • 구름조금보은 6.0℃
  • 구름많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방송]故 심재덕 전 수원시장 추모10주기 특집 방송

‘NBC-1TV 2002년 10대 인물’에 오르며 본사와 인연을 맺은 그는 행정가와 정치인으로 큰 족적을 남겨...

[방송]故 심재덕 전 수원시장 추모10주기 특집 방송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수원시 민선 1·2기 시장을 지낸 故 심재덕 전 수원시장(1939~2009)이 별세한 지 올해로 10년을 맞았다. ‘NBC-1TV 2002년 10대 인물’에 오르며 본사와 인연을 맺은 그는 행정가와 정치인으로 탁월한 업적을 쌓았다. 1995년 민선 1기 수원시장에 당선된 그는 1998년 재선에 성공하며 수원을 문화 역사의 도시로 승화시켰다. 시장 재임기간 동안 그는 수원화성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화성행궁 복원, 수원천 복개 취소 후 생태하천으로 개발, 광교산 연중 개방, 등 수많은 업적을 남기며 ‘행정의 달인’으로 불렸다. 특히 대표적인 기피 시설인 화장장(연화장), 쓰레기 소각장, 하수종말처리장 등을 건립해 125만 수원시민의 생활기반을 다져놓았다. 무엇보다도 아름다운 화장실 가꾸기 사업은 그의 최대 업적이다. ‘미스터 토일렛(Mr. Toilet)’이라는 별명으로 불릴 정도로 화장실에 많은 관심을 기울인 심 전 시장은 수원시장 재임 시절 ‘아름다운 화장실 문화운동’을 전개하며 수원시 공중화장실을 전국 최고 수준으로 만들었다. 그 계기로 대한민국은 물론 전 세계의 화장실이 청결해지는 신기원을 열었다. 수원시장 퇴임 후인 2007년 11월 서울 강남에서 열린 ‘세계화장실협회(WTA) 창립총회에서 초대회장으로 선출된 심 전 시장은 WTA 창립을 기념해 30여 년간 살던 집을 허물고, 그 자리에 변기 모양을 본뜬 ‘해우재’를 지었다. 유족들은 2009년 해우재를 수원시에 기증했고, 수원시는 ‘화장실 문화전시관’으로 고쳐지어 시민들에게 무료로 개방했다. 2004년 제17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그는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자세로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뛰었다. 그 열정은 2007년 전립선암 진단을 받은 후에도 멈추지 않았으나 2009년 1월 14일 향년 69세로 세상을 떠났다.



제1회 강남국제음악제, 부산국제영화제가 떠올라...

제1회 강남국제음악제, 부산국제영화제가 떠올라...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새로운 작가를 발굴 지원하고 아시아 영화의 비전을 모색한다는 취지로 지난 1996년 출발한 ‘부산국제영화제’는 관객과 영화인의 높은 참여와 관심으로 성장해 우리나라 최초의 세계적인 수준의 국제영화제로 지구촌 영화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초기 부산국제영화제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17일 개막된 ‘제1회 강남국제음악제’를 바라보는 느낌은 그래서 남다른 기대감이 크다. 부산국제영화제가 항구도시의 특성을 살려서 성공한 것처럼 강남국제음악제도 서울의 상징적인 강남의 특성을 살린 유명 국제음악제의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 이번 음악제의 첫 작품은 서울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17일부터 3일간 열린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이다. 이번 공연은 보편적으로 접했던 웅장한 공연장과 달리 500석 규모의 소박한 공연장에서 펼쳐진 것 자체가 이채롭다. 그래서 보다 가깝게 미니멀한 무대와 세련된 영상의 조화를 만끽할 수 있다. ‘라 보엠’의 배경이 되는 파리를 사실적이고 입체적인 영상으로 구현하며 주인공 미미와 로돌포가 겪는 가난과 깊은 감정을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했다. 미미와 로돌포 역은 소프라노 박상희, 고정호, 박현주 테너 엄성화, 김상진과 첫 내한한 우즈베키스탄 대표 테너 사만다 알리모프의 출연도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특히 이번 공연은 최선용 지휘자와 러시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블라디보스토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85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러시아 대표 연주단체인 블라 디보스 토크 필의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주는 기존 장천 홀에서 만났던 실내악 연주의 오페라와 다른 매력을 선사했다. 환상의 하모니를 자랑하는 45인조 오케스트라가 만드는 웅장하고 화려한 선율은 '내 이름은 미미', '그대의 차가운 손' 등 푸치니의 감성적인 아리아를 감상할 수 있는 관람 포인트였다. 제1회 강남 국제음악제는 2003년 오페라 '투란도트'의 총감독으로 활약했던 박현준 예술 총감독을 필두로 총신대 명예교수 지휘자 이기선이 음악감독으로 참여한 가운데 국내외 예술가들의 이 함께하는 음악제로 첫 테이프를 끊었다. 오는 29일까지 광림아트센터 장천홀과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오페라 페스티벌, 신진 음악가를 위한 데뷔 콘서트, 블라디보스토크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강남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함께하는 파이널 그랜드 콘서트가 관객을 찾아간다. 한국과 러시아 음악가들이 들려주는 아름다운 하모니로 시작된 이번 음악제가 부산국제영화제처럼 세계 예술인들의 사랑과 관심을 받는 성공한 국제음악제가 되기를 기대해본다.

Yaman, Lee Named WT’s ‘Players of the Year’ at 5th Annual Gala Awards

Yaman, Lee Named WT’s ‘Players of the Year’ at 5th Annual Gala Awards

[By NBC-1TV K, Y Yi] FUJAIRAH, UAE (Nov 23, 2018) –Turkey’s Irem Yaman was named Female Player of the Year and Korea’s Dae-hoon Lee was named Male Player of the Year as World Taekwondo honored its top players and personalities at the 5th Annual Gala Awards Show, which took place in ritzy surroundings at the Fujairah National Theater. “Tonight is not about competition, it is about recognition…it is also about friendship across all boundaries of color, religion and culture,” said WT President Chungwon Choue. “Regardless of who wins the awards, everyone here is part of the global taekwondo elite, and that makes everyone here very special.” He also gave his thanks to the host, Fujairah Crown Prince Mohammed bin Hamad bin Mohammed Al Sharqi who has sponsored the Grand-Prix Final, which conclude today, and the upcoming World Team Championships which take place over the next two days. Fujairah Crown Prince addressed “Let me take you back a couple of years when we first started with a small group of excited students who took an interest in trying a new sport -taking baby steps with them, seeing them sweat, train, win and lose,” he recalled. “We have started a program to prepare and train an Olympic champion who will represent UAE in the near future.” He thanked Choue and the WT team for guiding Fujairah in this process. A short film to mark WT’s 45th anniversary was shown and between the awards, artists from the Fujairah Fine Arts Academy entertained the audience with music – Arabic and Classical – and dance. The MNA (Member National Association) of the Year award, presented to the MNA which has done the most to promote taekwondo in its country and region, was awarded to two MNAs: UAE, host of the Grand-Prix Finals, and Italy, which this year started hosting a new Grand-Prix, in Rome, and which also oversaw a taekwondo demonstration at the Vatican, attended by Pope Francis. IOC Member Ivan Dibos presented the Coach of the Year award to Turkey’s Ali Sahin, who has overseen the growth of Turkish taekwondo, notably its world-beating women’s team. The Kick of the Year award was won once again by perennial crowd favorite Aaron Cook of Moldova, for a series of multiple, machine-gun round kicks. The award was to be presented by WT Vice President Kyu-seok Lee. The first-ever Taekwondo Cares Award was presented by WT Vice President Ahmad Fouly to Hazem Ahmad Awwad Naimat of Jordan for his contributions to the Taekwondo Humanitarian Foundation’s Azraq Taekwondo Academy. WT Vice President John Kotsifas presented the Grand-Prix Final Best Volunteer Award to Mohamad Khaled. The Female Referee of the Award was presented by WT Secretary General Hoss Rafaty to Ksenia Choucha of Belarus – who received a standing ovation from her fellow referees. “In my time, I was also an athlete and remember how important it was to make games fair and transparent,” she said. “To make them exciting and fair, it depends on a team….[and our team] works together shoulder to shoulder.” The Male Referee of the Year Award was presented by WT Vice President Jiho Choi who – after lamenting that there was no Best Referee award when he was refereering himself - said: “Referees are an integral part of our organization and I woul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thank you,” he said. The winner was Mohamed Adel Abdelfattah of Egypt. “This is very important moment to me, I cannot deliver what I feel to you,” he said. Addressing his fellow referees, he added, “I have nothing if I don’t have you!” The Female Player of the Year award was presented by Choue to Turkey’s Irem “The Gold Hunter” Yaman. “I am so excited…this year was a really good year for me, thank you everybody and thank you to my team. “ The Best Player award will join Yaman’s increasingly packed trophy cabinet which includes gold medals from the Grand Prix, the Grand Slam, the European Championships and the World Championships. The Male Player of the Year award was presented by UAE Taekwondo President Ahmed AlZeyoudi to Dae-hoon Lee of Korea. The phenomenal Lee, a human kicking machine, is not only the most dominant player in the sport, he has such a nice-guy person that he has won the Male Player of the Year award four times. It was a double good day for Lee, who had earlier won the Grand Prix Final title with a staggering 65 points. “Thank you World Taekwondo, thank you for everyone, thank you to Team Korea I am so happy to be here - it’s beautiful!” he said as he accepted the award. The Gala Awards ended with the WT banner being passed from representatives of the UAE Taekwondo Federation to the Russian Taekwondo Federation, which will host next year’s Grand-Prix Final.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뉴스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충남태권도협회, 김영근 사무국장 경찰청장 감사장 수상
[NBC-1TV 구본환 기자] 충청남도태권도협회 김영근 사무국장이 25일 제73주년 경찰의 날 기념식에서 경찰청장(치안총감 민갑룡) 감사장을 경찰 박화잔 인재개발원(치안감) 원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김영근 사무국장은 경찰인재개발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민관이 상호 협업 “매년 경찰의 날을 기념하여 개최되는 경찰 무도 태권도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도록 인력 및 장비 및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았고, 또한 충청남도지방경찰청 명예 무도 지도관으로 활동하면서 경찰무도발전에 기여하였다. 특히“경찰의 희생과 봉사정신”을 함양시키기 위하여 경찰 인재개발원에서 국기원 승품 단심사를 개최하면서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경찰의 희생정신을 심어주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김 국장은 2015년도 대한민국 태권도 여자 국가대표 감독을 맡아 세계태권도 선수권대회에 참가 '여자부 종합우승'을 이끌었고, 2018년 제47회 전국 소년체육대회에서는 충남 역사상 처음으로 시도 종합 1위를 달성과 제99회 전국 체육대회에서는 고등부 시도 순위 종합 1위와 단체전 우승을 이뤄 총감독으로서 탁월한 리더십과 지도력을 발휘한 바 있다. 한편 경찰인재개발원 조남민 건강체력 센터장은 "김영근 국장은

[특별기고 이윤서] '검사내전'의 김웅 검사 네 번째 독자와의 만남 가져
[NBC-1TV 특별기고 이윤서] ‘검사 내전’의 저자 김웅 검사가 27일 도곡동에 위치한 작은책방에서 네 번째 독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오후 7시 30분 도곡동 마이북 지하 1층에는 김웅 검사를 만나기 위한 독자 50여명이 모여들었다. 키가 크고 마른 체구의 김웅 검사는 평소 강연을 할 기회가 없어서 이런 자리가 아직도 쑥스럽고 힘들다고 하면서도 어렵지 않게 이야기를 풀어 나갔다. 먼저 인천지검 공안부장으로서 공안부에서 하는 일이 대부분 산업체 근로 관련 사안이 90% 이상이라면서 대공 관련 일이 주 업무일 것이라고 오해하는 부분에 대해 해명하며 시작하였다. 김웅 검사는 자신의 글에 흥미를 가진 출판사와 우연한 기회에 계약을 하여 ‘검사 내전’을 쓰게 되었다고 하면서도 우리나라에 사기 사건이 너무나 많고 사기를 당한 사람은 마음뿐아니라 삶의 터전을 모조리 잃고 제대로 살아가지 못하는 현실이 너무나 안타까웠다고 내적인 동기를 설명했다. 책의 1장은 ‘1. 사기공화국의 풍경’, ‘2. 사람들, 이야기들’, ‘3. 검사의 사생활’, ‘4. 법의 본질’로 이루어져 있다. 1장과 2장은 검사로서 만났던 사건과 사람들에 대한 내용이고 3장에서는 검사로서의 개인적인

제1회 강남국제음악제, 부산국제영화제가 떠올라...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새로운 작가를 발굴 지원하고 아시아 영화의 비전을 모색한다는 취지로 지난 1996년 출발한 ‘부산국제영화제’는 관객과 영화인의 높은 참여와 관심으로 성장해 우리나라 최초의 세계적인 수준의 국제영화제로 지구촌 영화인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초기 부산국제영화제를 취재했던 입장에서 17일 개막된 ‘제1회 강남국제음악제’를 바라보는 느낌은 그래서 남다른 기대감이 크다. 부산국제영화제가 항구도시의 특성을 살려서 성공한 것처럼 강남국제음악제도 서울의 상징적인 강남의 특성을 살린 유명 국제음악제의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 이번 음악제의 첫 작품은 서울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17일부터 3일간 열린 푸치니 오페라 ‘라 보엠’이다. 이번 공연은 보편적으로 접했던 웅장한 공연장과 달리 500석 규모의 소박한 공연장에서 펼쳐진 것 자체가 이채롭다. 그래서 보다 가깝게 미니멀한 무대와 세련된 영상의 조화를 만끽할 수 있다. ‘라 보엠’의 배경이 되는 파리를 사실적이고 입체적인 영상으로 구현하며 주인공 미미와 로돌포가 겪는 가난과 깊은 감정을 관객들에게 고스란히 전달했다. 미미와 로돌포 역은 소프라노 박상희, 고정호, 박현주 테너 엄성화, 김상진과

안성기-박중훈, 독립만세운동 홍보영상에 목소리 재능기부
[NBC-1TV 김종우 기자] 대한민국 대표 영화배우 안성기와 박중훈이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힘을 모아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지방 도시 만세운동 영상 캠페인'에 내레이션으로 동참했다. 그 첫 도시로 창원시에 관한 영상을 제작했는데, 안성기와 박중훈이 한국어 내레이션으로 각각 1편씩 재능기부로 참여했다. 제1편은 1919년 가장 격렬했던 만세운동 중 하나로 손꼽히는 창원의 '4.3 삼진연합대의거'의 전개과정 및 결과, 시위를 주도했던 석당 변상태 선생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다. 제2편은 일제에 의해 최초의 계획도시로 만들어진 진해의 탄생 배경과 아직까지 남아있는 일제시대의 건축물 소개 및 김구의 친필시비 등의 근대문화유산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일을 기획한 서경덕 교수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전국적으로 벌어졌던 대표 만세운동을 각 도시별로 네티즌들에게 소개하고자 이번 영상 캠페인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또한 서 교수는 "한국어 영상을 통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독립운동 역사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자는 취지이고 향후 다국어 영상을 통해서는 3.1운동의 정신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특히 안성기와 박중훈은 "올해는 3.

국가보훈처, 제대군인지원센터‘비정규직 근로자 전원’ 공무직 전환
[NBC-1TV 김종우 기자]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전국 제대군인지원센터 비정규직 근로자 전원을 올해 1월 1일부터 공무직 신분으로 전환하고 업무역량 강화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9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그동안 민간 용역업체를 통해 간접 고용됐던 제대군인지원센터 비정규직 근로자 90개 직위를 정부의 공공기관 비정규직 제로방침에 기여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1월 1일부로 국가기관 소속 무기계약직인 공무직 근로자로 전환했다. 국가보훈처는 이에 따라 9일 오전 10시, 대전 중구에 소재한 The BMK 컨벤션 토파즈홀에서 제대군인일자리정책 관계자와 전국 공무직 근로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제대군인지원센터 업무역량 강화를 위한 전 직원 워크숍’을 개최한다. 김광우 제대군인국장 주관으로 개최되는 워크숍은 공무직 근로자 환영행사와 함께 직무수행에 필요한 국가보훈제도, 공문서 작성법, 공무직 근로자의 자세 등 교육에 이어 2018년 사업성과, 2019년 사업계획 설명, 토의 순으로 진행된다. 국가보훈처는 제대군인지원센터 근로자의 공무직 전환에 따른 고용불안이 해소됨에 따라 제대군인에게 더욱 전문적인 전직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민원만족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 다음달 7일 서울역사박물관에서 공식 기자회견
[NBC-1TV 이경찬 기자] 제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조직위원장 이재명 경기지사)가 다음달 7일 오전 11시 광화문 서울역사박물관 야주개홀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개최한다. 이번 기자회견에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신임 조직위원장으로서 참석하여 영화제 운영 방향, 39개국 142편의 작품이 상영되는 제10회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의 개막작 및 국제/아시아/한국 경쟁 및 상영작 발표와 함께 공식 트레일러를 소개한다. 특히 올해는 영화제 10주년을 맞아 다큐거장감독의 ‘마스터 클래스’ 우리 사회 각 분야의 인사가 추천하는 ‘내 생애 최고의 다큐10’ 등 특별프로그램을 기획하여 다큐영화를 공부하는 학생, 제작자 및 매니아 관객은 물론 대중들도 함께하는 다큐영화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이어서 오후 2시에는 같은 장소에서 ‘내 생애 최고의 다큐 10’ 중 한 작품이 처음으로 관객과 만난다. 신간 ‘당선·합격·계급’을 출판한 장강명 작가의 추천작 <프랑스 영화학교 입시전쟁(클레르 시몽 감독, 2016)>이 일반관객을 대상으로 특별상영된다. 영화 상영 후에는 장강명 작가와 프랑스를 대표하는 국립영화학교 라 페미스(La Fémis)의 전쟁터


[방송]이환선 2018 세종문화대상 체육명인상 수상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이환선 한국대학태권도연맹 행정부회장이 23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2018 세종문화대상' 시상식에서 영예의 체육명인상을 수상했다. 세종문화대상 체육명인상은 마라토너 황영조가 수상했던 체육상으로 이 부회장은 해외사범으로 국위를 선양한 공적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전남 영광 출신인 이환선 부회장은 1965년 태권도에 입문해 1968년 무덕관 초단으로 유단자가 되었으며, 1970년 서울 광성고등학교에 특기생으로 입학하여 고등부 단체전 3연패와 전국대회에서 다수의 우승을 획득했다. 1973년 명지대 4년 특기 장학생으로 입학한 그는 대학선수권 3연패와 각종 전국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며 선수생활의 전성기를 맞았고, 1979년 스페인으로 출국해 1993년까지 15년간 태권도 사범으로 활동하며 가라데를 압도하는 태권도의 위상을 세웠다. 귀국한 후 (주)정방모피를 창업해 대표이사를 역임했고, 2002년 수지에서 태권도장을 개관했던 이 부회장은 2011년 한국대학태권도연맹 부회장에 선임되며 각종 국제대회에서 한국대학팀의 우승을 견인하는데 일조했으며, 2017년 대한장애인태권도협회 기술고문에 위촉된 후 현재까지 장애인태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