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09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사회

2017년 3.1운동 98주년을 맞아 민족대표 33인 권병덕 선생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NBC-1TV 김종우 기자]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청암 권병덕(淸菴 權秉悳, 1868~1943) 선생을 2017년 3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선생은 충북 청주 출신으로 민족대표 33인 중 천도교 대표의 한분이다. 18세경 동학에 입도한 후 1894년 손병희의 휘하에서 후군의 책임자로 3만 명의 교도를 이끌고 동학혁명에 참여하였다.


1906년 천도교에 입교하여 현기사장(玄機司長)을 역임하는 등 교세 확장을 위해 활동하였다. 1918년 말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 약소민족의 자결권이 강조되는 등 국제정세가 변화하자 손병희 등이 추진한 독립만세 운동에 적극 동참하였다.


1919년 2월 26일 선생은 재동 김상규의 집에서 다른 민족대표들과 함께 독립선언서에 서명한 후 3월 1일 오후 2시 태화관에서 개최된 독립선언식에 참여하였다. 독립 선언 직후 일제 경찰에 연행되어 징역 2년 형을 받고 서대문형무소에서 옥고를 치렀다.


출옥 후 1927년 교인들과 함께 신간회 활동에 참여하였으며, 1930년대 중후반 일제가 민족말살 정책을 강화하자 독립투사들의 활동을 수록한 역사책을 저술.간행하려다가 일제의 탄압으로 좌절되기도 하였다.


선생은 1943년 향년 76세를 일기로 별세하였다. 정부는 고인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을 추서하였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