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3 (일)

  • 흐림동두천 10.3℃
  • 구름많음강릉 15.8℃
  • 연무서울 13.4℃
  • 박무대전 12.6℃
  • 박무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3.1℃
  • 박무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2.6℃
  • 구름조금제주 17.3℃
  • 구름많음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9.4℃
  • 구름많음금산 9.6℃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0.6℃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사회

2019년 11월의 6·25 전쟁영웅 김금성 공군준장

‘조종사의 표상, 포화 속에서 평화를 위해 날아오르다’

[NBC-1TV 김종우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박삼득)는 ‘김금성 공군 준장’을 2019년 11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김금성 준장은 1927년 11월 충청북도 충주 출생으로, 1950년 10월에 공군 소위에 임관하여 공군비행단 비행대에서 정찰을 비롯한 비행 임무를 수행하였다.


1951년 10월부터는 강릉기지에서 F-51 전투기로 출격을 시작하여  1952년 1월 북한군의 후방보급로 차단을 위해 꼭 필요한 평양 근교 ‘승호리철교 차단작전’을 완수하는 투혼을 보였으며,


1952년 3월 ‘송림제철소 폭격작전’, 1953년 3월 351고지탈환을 위한 ‘근접항공지원작전’ 등 한국 공군이 출격한 거의 모든 주요작전에 참가하여 획기적인 전공을 세웠다.


6·25전쟁 중 전투비행대대장, 작전과장 등을 역임하여 비행단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하면서 전투조종사로서는 두 번째로 많은 195회 출격을 기록하였으며, 특히, 작전 중에 여덟 번이나 적의 대공 포화에 전투기가 피탄 되었으나, 우수한 조종기량을 발휘하여 위기를 극복하여 모든 출격 조종사의 표상이 되었다. 전쟁 후에는 공군사관학교 생도대장, 제10전투비행단장으로 근무하여 우리 공군의 전력증강 및 발전에 크게 기여하였다.


한편, 정부에서는 김금성 준장의 공훈을 기려 1961년 태극무공훈장을 추서하였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