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31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사회

2017년 1월의 6․25 전쟁 호국영웅 이기협 공군 대령

목숨을 건 사명감으로 대한민국 창공을 지키다

[NBC-1TV 김종우 기자]국가보훈처(처장 박승춘)는 ‘이기협’ 공군 대령을 1월의 6․25전쟁 호국영웅으로 선정하였다.


이기협은 1948년 9월 조국 창공에 대한 기상과 열정을 품고 항공병 2기생으로 입대했다. 6·25전쟁 발발 직후인 6월 28일, 당시 이등상사였던 이기협은 미 군사고문단의 L-5 연락기 2대가 여의도기지에 방치되어 있다는 보고를 받는다.


이에, 전시에 아군기 한 대라도 더 보존해야 한다는 절체절명의 위기의식 하에 적 대공포의 위협을 무릅쓰며 수원기지에 연락기를 무사히 안착시키는 전공을 세운다. 여기서부터 리더십을 인정받은 그는 1950년 9월 공군소위로 임관했다.


이후 F-51 전투기조종사 전환교육을 받고 강릉 제10전투비행단에 배속되어, 지리산 공비토벌을 위한 1951년 8월의 항공지원 작전, 1952년 1월 승호리 철교파괴 작전 등에 편대원으로 참가했다.


승호리 철교는 적 후방 보급로의 요충지로서 반드시 파괴해야 하는 곳이라, 저공비행의 극한 위험을 감수하면서 목숨을 걸고 임무를 완수하였다.


같은 해 3월, 북한의 전쟁잠재력을 해체하기 위한 송림 공업도시 폭격, 8월 평양 대폭격, 송림제철소 폭격작전 등 6·25전사에 빛나는 주요 전투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이기협은 6·25전쟁 중 그칠 줄 모르는 사명감으로 F-51 전투기 총 144회, 경항공기 100여 회의 출격을 통해 적 전방 증원 차단, 핵심시설 파괴, 후방보급로 차단 등 어느 누구보다 큰 전공을 세웠다.


1955년 4월, 이기협은 미국에서 제트전투기 조종교육을 받던 중 안타깝게도 사고로 순직했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