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4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찰/경호

보훈처장, 대통령경호처 경호과장에게 표창장 수여

지난 8.14일 청와대 독립유공자 초청 오찬 행사 중 발생한 보훈가족 응급환자 최용근씨를 신속한 조치로 생명 구해 피우진 처장 직접 표창

[NBC-1TV 이광윤 보도국장]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1일 오후, 대통령경호처 경호과장과 신홍경 의무대장을 집무실로 초청하여 직접 표창장을 수여했다.

 

이번 표창은 지난 8월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유족과의 오찬」행사 중 신속한 상황판단과 조치로 보훈가족 응급환자의 생명을 구했기 때문이다.

 

이날 표창을 수여받은 두 사람은 행사 참석자인 광복회 경북 경산 지부장 최용근씨(63세, 독립유공자 최동식의 아들)의 이상증세를 세심하게 살펴 생명을 구할 수 있었다.

 

당시 행사장에서 근무중이던 경호처 직원은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화장실로 이동하던 참석자를 뒤따라갔다. 최씨가 쓰러졌는데 단순한 허리통증이 아닌 것 같아 곧바로 행사장 밖의 앰블런스에 대기하던 의무대장을 무전으로 호출해 환자를 살피도록 했다.

 

의무대장은 응급약을 처방함과 동시에 서울국군지구병원으로 이송하도록 조치했고 최씨는 이상증세를 보인지 10여 분만에 지구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지구병원에서 진단한 결과 환자의 상태는 매우 위중했다. 평소 고혈압으로 약물 치료를 받는 중이었는데 대동맥 박리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세부 진단과 처치를 위해 곧바로 서울대병원으로 이송했다. 최씨에 대한 정밀 진단 결과 뇌막 사이에 응고된 피가 고여 있는 뇌경막하혈종이었다.

 

만일 단순 허리통증으로 여겼거나 의료진이 없는 곳에서 상황이 발생했다면 골든타임을 놓쳤을 상황이었다. 최씨는 사흘 동안 입원 치료를 받은 뒤 회복할 수 있었다. 신홍경의무대장은 “행사 참석자들의 상태를 현장에서 세밀하게 살펴 빠른 조치가 가능했다고 말하여, 앞으로도 행사에 참석하는 시민의 안전을 염두에 두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에서는 보훈행사와 관련하여 대통령 경호처 직원에게 처장 명의의 표창을 직접 수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