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2 (토)

  • 흐림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4.8℃
  • 연무서울 3.5℃
  • 연무대전 4.5℃
  • 구름많음대구 4.5℃
  • 흐림울산 6.3℃
  • 연무광주 7.7℃
  • 연무부산 6.8℃
  • 흐림고창 7.6℃
  • 흐림제주 10.6℃
  • 구름조금강화 3.9℃
  • 구름많음보은 -0.1℃
  • 흐림금산 1.5℃
  • 맑음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1.7℃
  • 흐림거제 5.3℃
기상청 제공

사회

2월의 6‧25전쟁영웅 김한준 육군 대위

서로에 대한 신뢰로 승리를 이룩하다

[NBC-1TV 김종우 기자] 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김한준’ 육군 대위를 2019년 2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하였다.


김한준 대위는 19세가 되던 1947년 4월 국방경비대에서 모병을 시작하자 지원 입대하였다. 이후 6‧25전쟁이 발발하자 제7사단 제8연대 소속으로 평양탈환작전에 참여한 후 압록강을 향해 북진하였으며, 풍부한 전투경험과 지휘 능력을 인정받아 육군 소위로 현지 임관되었다.


6‧25전쟁의 전 기간을 전장에서 보낸 김한준 대위는 “전투는 상하 간의 신뢰로 이루어진다. 지휘관이 부하를 믿고 신뢰해야 자신을 사지(死地)로 몰아가는 명령이라 해도 부하는 따르게 된다”는 전투철학을 신조로 삼았으며 지휘관으로서 서로에 대한 신뢰를 중요하게 생각하였다.


휴전협상이 막바지에 달했던 1953년 7월 13일, 중공군은 전략적 요충지인 강원도 금성천 부근을 장악하기 위해 5개 군 15개 사단을 투입해 이른바 ‘7‧13공세’로 불리는 최후공세를 취했다. 당시 김한준 대위는 중대장으로 425고지를 사수하는 임무를 받고 중공군과 치열한 전투를 전개하였으며 직접 중대원들을 진두지휘하여 중공군을 물리치고 추격전을 전개하여 큰 전과를 거두었다.


425고지 전투의 승리는 사단의 주보급로를 확보하고 전력공급원인 화천댐을 사수하는데 일조하였으며, 연대 주저항선의 한 축을 지키고 금성천 방어선의 안정적 유지에 크게 기여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매우 컸다.


이와 같은 공적으로 정부는 1953년 태극무공훈장을 수여하였으며 2012년 4월 29일 향년 83세로 별세하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되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