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흐림동두천 -1.7℃
  • 맑음강릉 6.9℃
  • 서울 -2.3℃
  • 구름조금대전 4.2℃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3.8℃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사회

단기 4352년 개천절 대제전 서울 단군성전에서 개최

10월 3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사직단에서 2019년도“단기 4352년 개천절 대제전” 민.관 합동으로 엄수

[NBC-1TV 김종우 기자] 단기 4352년 개천절을 맞아 대제전이 사단법인 현정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 종로구의 추진으로 10월 3일 오전11시 10분부터 오후 1시반 까지 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에서 개최된다.

 
개천의 의미는 곧 바로 고조선의 개국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환국을 이어받은 배달국  환웅께서 처음으로 하늘을 열고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세계최초로 인본주의 정착문화 시대를 여신 단군왕검께 우리나라 민족 정신 .역사. 전통문화의 근원인 천.부.인을 물려주시어,홍익인간·이화세계 통치이념으로 고조선을 개국하여 대한민국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는 역사적 사실을 의미한다.


개천절은 우리 겨레의 개국기념일로서 1949년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제정 공포할 때 양력으로 정해졌고  거국적인 제천의식이다.

 
일제강점기 끊긴 맥을 이어 ‘개천절 대제전’은 대한독립 기틀 마련 위한 삼일정신(파사현정)으로 118년째 이어지고 있으며, 서울 사직단 내 단군성전에서는  1962년 종로구 사직(국가라는 의미)단에  대한민국 최초의 공공건물로 단군성전을 지은 이래로 사단법인  현정회(이사장 이건봉)가 주관하며,  57년간 매년 10월 3일에 대제를 지내오고 있다.

 
제례는 아악이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가운데, 분향강신(제향의 시작을 고함), 초헌(첫 잔을 올림), 고축(국조의 은덕에 감사하는 축문을 올림), 아헌(두번째 잔을 올림), 종헌(세번째 잔을 올림), 사신례(조상을 배웅하는 의식), 음복례 (제향 참가자들이 역대 개국시조의 은덕을 기리고 감사하는 덕담을 하며 음식을 나눠먹음)의 순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올해 행사는 식전 기념공연, 박양우 문체부 장관·정세균 국회의원··박원순 서울특별시장·김영종 종로구청장 등의 축사가 있으며, 국민의례, 개식사, 제례의 순서로 진행되며, 식전에는 전통문화 공연과 식후에는 참가자들의 인성교육 및 전통문화 체험행사(예절체험, 제례복 체험, 전통다례 등)와 인문학 학술강연(박인기 박사 : 우리민족의 어원에 나타나는 역사성에 관한 재조명)으로 다채롭게 구성되어 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