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31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경기도에서 활약한 농민 의병장 김수민, 8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

[NBC-1TV 구본환 기자]국가보훈처(처장 피우진)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김수민(金秀敏, 1867~1909) 의병장을 2017년 8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선생은 1867년경 경기도 장단군 북면 솔랑리에 거주하던 양반가문에서 태어났다. 어려서부터 무예에 능하고 용력이 뛰어났으며 사격술과 전술에 능하였다.


의병으로 활동하기 전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하여 일본을 상대로 싸웠으며 광무황제의 강제퇴위와 대한제국군대의 해산을 계기로 경기도지역에서 농민들을 중심으로 의병을 일으켰다.


1907년 13도창의군과 함께 서울진공작전에 참여하였으나 무산된 뒤 1908년 휘하 의병부대를 이끌고 경기 동북부 지역 연합의병을 형성하였다.


그 후 의병운동을 전개하면서 일본군의 헌병분파소를 파괴하는 등 전과를 올렸다.


1909년 3월 ‘창의도독부사령장겸군량관’ 명의로 전국에 격문을 보낸 이후 새롭게 의병부대를 재편하였다.


선생이 직접 서울에 잠입하여 정세를 살피고 총기 및 군수품을 구입하였고, 이를 다른 의병장에게 제공하거나 모처에 은닉하여 의병활동에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그러나 1909년 8월 서울 잠입이 일제에 의해 포착되어 고양군 하도면으로 피신, 경성필동헌병대에 부하 2명과 함께 체포되었다. 


헌병대 사령부의 취조를 받으며 모진 고문속에서 ‘나를 죽일지 살릴지 빨리 결정할 것이고, 나에 대하여 장황하게 질문하여도 답할 것이 없다’고 하며 끝까지 동료 의병을 보호하며 일본군의 고문을 이겨냈다. 하지만, 11월 교수형을 받고 2년여에 걸친 구국 의병전쟁을 마감하였다.


정부는 고인의 공적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