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30 (일)

  • 구름많음동두천 26.7℃
  • 구름많음강릉 33.3℃
  • 연무서울 26.0℃
  • 흐림대전 27.4℃
  • 구름많음대구 29.2℃
  • 흐림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27.5℃
  • 흐림부산 24.7℃
  • 구름많음고창 27.5℃
  • 흐림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9.0℃
  • 흐림거제 25.9℃
기상청 제공

사회

최악의 참사 '삼풍백화점 붕괴' 24년이 되었다

사망자 502명 포함 총 1500여 명의 사상자와 3000여 억원의 재산피해를 입힌 인재...

[NBC-1TV 김종우 기자]제24주기 삼풍백화점 참사 희생자 추모제가 29일 오전 11시, 삼풍참사 위령탑(서울 양재동 시민의 숲 內)에서 엄수됐다.


이날 추모제는 300여 명의 유가족들이 참가한 가운데 희생자에 대한 묵념, 추모시 낭송, 추도사, 참배 순으로 진행됐다.


건국 이래 가장 참혹했던 24년전 삼풍백화점(대표 이준) 붕괴사건은 1500여 명의 사상자와 3000여 억원의 재산피해를 입힌 인재였다.


1995년 6월 29일 오후 5시 55분, 서울 서초구 서초동 1685-3번지에 소재했던 지하4층, 지상5층의 '삼풍백화점'이 붕괴되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1분도 되지 않은 짧은 시간이었지만, 단일 면적(4154평) 사고로는 세계 최악(사망 502명, 부상자 1천여명)이었다.


오후 5시 40분경, 에어컨이 일시에 꺼지면서 "꽝"하는 폭발음과 함께 백화점 A,B동 중, A동이 지상5층부터 무너져내려 지하층까지 일시에 붕괴되는 사상 초유의 참사가 난 부실덩어리였던 삼풍백화점은 1992년 10월(1차), 1992년 11월 5일(2차), 1995년 3월(3차)의 다중이용시설 안전점검에서 모두 “이상 없었음”이라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감독기관의 허술한 관리 체계에 난맥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대지 4658평, 건물 2만2144평(지하4층, 지상5층), 매장면적 4154평, 점포수가 416개소였던 삼풍백화점이 개설된 것은 지난 1989년 11월 30일경이다. 이듬해인 1990년 7월 27일에 계열사인 삼풍건설산업(주)에 준공되었다.


[편집자주]지난 1995년 참사 당일부터 밀착 취재에 들어갔던 NBC-1TV는 서해교전이 제2연평해전으로 격상돼 첫 정부행사로 엄수되던 2008년을 제외하고는 23년간 매년 추모제를 취재 해왔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