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5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서평(책)

이효리, “여기 계신 분들이 모두 제 책을 읽었다고요?”

에세이 출간 후 작가로서 ‘첫 독자와의 만남’ 가져


[NBC-1TV 이석아 기자]동물보호에 앞장서고 있는 가수 이효리가 자신의 반려동물에 대한 에세이 <가까이: 효리와 순심이가 시작하는 이야기>의 저자로는 처음으로 60여명의 독자들을 만났다.

지난 6월 4일, 에세이 <가까이: 효리와 순심이가 시작하는 이야기>의 저자 가수 이효리가 인터넷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www.yes24.com)와 KT&G상상마당이 함께하는 ‘향긋한 북살롱’에서 작가로서 처음으로 독자와의 만남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약 40:1의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독자 60명과 함께 하는 자리로, 책 내용을 중심으로 이효리의 생각을 듣는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가수가 아닌 작가로서 처음 팬들을 마주한 이효리는 자신을 ‘저자 이효리’라고 소개하면서도 “독서를 즐겨하는 편인데 저자라고 소개하는 것은 창피하고 부족하다”는 소감으로 작가와의 만남 행사의 문을 열었다. 또한 모인 독자팬들을 향해 “모두 저의 책을 읽은 분들이냐”며 신기해 했다. 이날 이효리는 ‘순심이’를 비롯한 자신의 반려동물들에 대해 진솔하게 이야기했으며, 자신의 유기견 보호 활동과 채식에 관련한 이야기도 소신있게 풀어내어 참석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예스24 독자와의 만남-향긋한 북살롱’에서 이효리는 자신의 반려견의 이야기로 독자들과의 소통을 시작했다. 이씨는 반려동물을 먼저 떠나보내고 다시 동물을 가족으로 맞기가 어렵지 않느냐는 질문에 “사람의 죽음과 마찬가지로 반려견의 죽음 또한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 살아 있는 동안 최선을 다해서 지켜주고 함께 행복했다면 죽음을 슬퍼하기보다는 다른 유기견을 입양해 그 사랑을 이어가보라”고 견해를 밝혔다. “유기견은 무조건 병들고 나이들었다는 편견을 버려달라”는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특히 채식에 관해서는 “원래 망설이지 않고 행동하는 성격이라 동물보호에 관심을 가지고 이면의 사실들을 알게 되니 채식을 하는 것이 어렵지 않았다. 채식을 하면서 덜 예민해지고 더 여유로워지는 등 얻은 점이 많다”며 “채식이 어렵다면 일주일에 하루 정도 고기를 먹지 않겠다는 결심으로 시작해보기를 권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소신있는 행동에 대해서 이효리는 “솔직히 나는 주어진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있을 뿐”이라며, “내가 다큐멘터리를 보고 난 후 변하기 시작했듯이 나를 통해서 조금씩이라도 작은 실천을 시도하는 한 분 한 분이 늘어난다면 그게 바로 나비효과가 아닐까”라고 자신의 의견을밝혔다.

행사를 진행하는 동안 작가로서의 진지한 모습을 보여준 이효리는 행사 후반부, “순심이가 남자친구에게도 순하냐, 질투하지 않느냐”는 독자의 질문에는 “다행이 남자친구는 잘 따르지만, 낯선 사람에게는 무섭게 짖는 야수의 본능도 가지고 있더라”고 답하며 특유의 재치도 잊지 않았다.

이효리는 마지막으로 “아마 인세 기부가 안 되는 책이었다면 이런 자리에 못나왔을 것 같다. 나 자신만을 위한 일이 아니기에 더욱 책이 잘 팔렸으면 좋겠고, 많은 분들이 이 책을 통해 자연에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행사가 끝난 뒤 진행된 사인회를 통해 독자와의 첫 만남을 마무리했다.

‘향긋한 북살롱’은 인터넷서점 예스24와 KT&G상상마당이 매달 한 명의 문화인사와 독자들이 만나는 ‘작가와 독자의 문화 소통’의 행사로, 참여를 원하는 독자는 예스24 문화웹진 채널예스를 통해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이효리의 에세이 <가까이: 효리와 순심이가 시작하는 이야기>는 6월 5일 현재 예스24 주간 종합베스트셀러 16위, 에세이 분야 2위에 오르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책의 판매 인세 전액은 동물보호단체 카라(KARA)에 기부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