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0 (화)

  • -동두천 14.6℃
  • -강릉 12.2℃
  • 서울 15.1℃
  • 대전 14.4℃
  • 대구 15.1℃
  • 울산 14.7℃
  • 광주 14.7℃
  • 부산 16.4℃
  • -고창 14.7℃
  • 흐림제주 14.1℃
  • -강화 13.6℃
  • -보은 13.9℃
  • -금산 14.1℃
  • -강진군 14.7℃
  • -경주시 13.7℃
  • -거제 16.7℃

각국 대통령 밀착취재

[방송]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내외, 서울공항 '국빈방한'

박근혜-시진핑, 10여 개 협력문건에 합의·서명한 뒤 공동기자회견...


[NBC-1TV 이광윤 보도국장]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3일 낮 1박2일 일정으로 서울공항을 통해 국빈 방문했다.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전용기 편으로 방한한 시 주석은 21발의 예포가 울려 퍼지는 가운데 윤병세 외교부장관 내외와 권영세 주 중국대사 내외,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 그리고 최종현 의전장 등의 영접을 받았다.

시 주석 내외는 환영인사들과 악수를 나눈 후 시내 한 호텔로 이동해 휴식을 취한 뒤 청와대를 방문, 오후 4시께 박근혜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가진다.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관계 발전 및 북핵문제와 일본의 우경화 움직임 등에 대한 공조 방안이 논의될 예정이며,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이어 양국간 실질협력 강화를 가속화하기 위한 10여 개의 협력문건에 합의·서명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날의 정상회담 성과를 설명한다.

지난해 6월 박 대통령의 국빈 방중에 대한 답방 형식으로 이루어진 두 정상의 이날 회동한 취임 이후 국제회의를 포함해 다섯 번째인 시 주석은 방한 이틀째인 오는 4일에는 서울대에서 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한 강연을 통해 한국 젊은 세대와 소통한다.

또 같은 날 국회를 찾아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고 양국 기업인 400여명이 참석하는 '경제통상협력포럼'에 박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함께 방한한 펑 여사도 별도로 창덕궁 관람이나 한국전통문화체험 등 행사를 소화하는 등 활발한 '소프트 파워 외교' 행보를 펼친다.

한편 시 주석의 방한이 국제적으로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서울공항 환영식장에는 내외신 기자 66명이 열띤 취재 경쟁을 펼치기도 했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