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8.6℃
  • -강릉 31.1℃
  • 연무서울 29.3℃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3.3℃
  • 맑음울산 25.7℃
  • 연무광주 29.9℃
  • 박무부산 23.7℃
  • -고창 25.2℃
  • 박무제주 22.7℃
  • -강화 22.4℃
  • -보은 30.1℃
  • -금산 29.3℃
  • -강진군 28.4℃
  • -경주시 32.4℃
  • -거제 25.6℃
기상청 제공

태권도

세계태권도연맹 경기규칙 개정안 통과

회전기술차기 추가 점수 2점으로 변경

[NBC-1TV 구본환 기자] 세계태권도연맹(WT)은 현지시간 5일 튀니지 함마메트의 솔아주르(Sol Azur) 호텔에서 제 29차 정기총회를 열고 경기규칙 및 규약 개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경기규칙 12조 3항의 득점 조항 중 주먹 몸통 공격 1점, 발 몸통 공격 2점, 머리 부위 공격 3점은 그대로 유지하고 회전기술차기에 대한 추가 점수를 기존 1점에서 2점으로 변경했다. 몸통 회전 공격에 4점, 머리 회전 공격에 5점을 주게된다. 


감점 규정도 일부 개정해, 기존의 경기장 한계선 밖으로 양 발 모두가 나갈 경우에 감점 적용하던 것에서 한 발만 나가도 감점 처리되는 것으로 변경했다. 선수가 5초 동안 움직이지 않을 경우 주심이 파이트 신호를 외치고 다시 10초 기다려 주던 것을 5초로 변경하고 5초까지 아무 움직임이 없을 경우 감점을 주게 된다. 흔히 몽키킥으로 호칭되던 변칙적인 발기술 사용이 감점으로 처리된다.


또한, 연장4회전 명칭을 골든 포인트 라운드(Golden Point Round)에서 골든 라운드(Golden Round)로 고쳤다. 골든 라운드는 1점을 먼저 획득하거나 2번의 감점이 선언되는 순간 승리하던 것에서 어떤 기술에 의해서던지2점 이상을 먼저 획득해야 승리하는 것으로 개정해 한 차례의 주먹 득점으로는 이길 수 없게 변경했다.


골든 라운드에서도 승패를 가리지 못한 경우엔 골든 라운드에서 주먹 공격으로 1득점을  성공한 선수가 우세승을 거둔 것으로 개정되었다. 주먹 득점이 없거나 1:1인 경우에는 기존의 우세승 기준인 전자호구에 기록된 유효타의 횟수가 많은 선수, 기존 3회전 중 더 많은 회전을 이긴 선수, 골든 라운드까지 4회전 동안 감점을 적게 받은 선수 순으로 승자를 가리게 된다.


무엇보다도 큰 주목을 받았던 개정은 계체 규정의 강화였다. 계체는 경기 전날만 하던 방식에서 매 경기 당일 경기 시작 두시간 전에 무작위 추첨을 통해 일정 숫자의 선수들이 계체를 다시 한번 하게 된다. 이 때는 해당 체급 기준 중량 초과 5% 이내의 허용치를 적용하며 초과 5%가 넘을 경우 실격 처리된다.


새로운 계체 제도는 체급 경기의 문제점으로 지적되던 지나친 또는 단기간 동안 급격한 체중 감량 시도를 줄이는 효과를 기대해 선수 보호 장치를 강화했다.


선수 보호와 박진감 넘치는 게임에 중점을 두고 개정한 이번 경기 규칙은 금년 6월 1일부터 시작하는 로마 월드태권도 그랑프리 시리즈 1부터 적용된다. 


총회 참가자들은 회의 시작과 함께 지난 10월 타계한 김운용 전 총재에 대한 추모 영상과 함께 애도를 표했다.


한편, 아프리카 북서부 대서양에 위치한 기니 비사우(Guinea Bissau)는 지난해 12월 WT 전체 회원국 이메일 투표를 통해 209번째 회원국으로 승인받았다.


다음 총회는 2019년 5월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리게 된다.


이날 총회는 '부에노스아이레스 유스올림픽 선발전과 2018 세계태권도청소년선수권' 대회 하루 전에 열렸다.


라 살레 쿠베르테 함마메트 (La Salle Couverte Hammamet) 경기장에서 6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유스올림픽  세계선발전은 110개국에서 만 16-17세 사이의 선수 434명이 등록했다.


같은 장소에서 9일부터 5일간 만 15세부터 17세 사이의 남녀 선수 10체급으로 치르는 2018 세계태권도청소년선수권 대회는 120개국에서 962명의 선수가 참가 신청을 해 역대 최대의 선수와 국가가 참가한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