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6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방송]566돌 한글날 경축식 “세계 최고인 우리 말과 글”

맹형규 행안부 장관, "문자를 만든 날을 기념하는 것은 세계 어디에도 없는 일”


[NBC-1TV 박승훈 기자]566돌 한글날 경축식이 9일 서울시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한글, 함께 누리다’라는 주제로 엄수됐다.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진행된 행사는 김종택 한글학회장의 훈민정음 서문 봉독, 한글 발전 유공자 포상,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의 경축사, 한글날 노래 제창, 박종국 세종대왕기념사업회장 선창의 만세삼창, 경축공연 순으로 이어졌다..

맹형규 장관은 이날 경축사에서 “한글은 소중하고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이다. 문자를 만든 날을 기념하는 것은 세계 어디에도 없는 일”이라며 “하지만 외국어와 외래어 간판이 넘쳐나고 인터넷과 방송에서는 뜻을 알 수 없는 말이 범람하고 있다. 더 늦기 전에 이러한 현실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작 우리가 우리 말과 글을 홀대한다면 다른 누가 우리 것을 귀하게 여기겠느냐”며 “모든 국민이 한글과 한국어를 지키고 가꾸는 데 힘써 우리 말과 글이 세계와 함께 어우러지고, 세계 속에 뻗어 나가는 데 모두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무총리 대신 참석한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과 국가 주요인사, 주한 외교단, 한글 관련 단체 관계자, 교사, 학생, 유공자 등 3천여 명이 참석한 경축식에는 가수 혜은이와 유열, 신인가수 박지민과 백예린이 연단에 올라 애국가 제창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어 경축 공연에서는 아름다운 노랫말 상을 받은 ‘파란 나라, 난 널 사랑해’를 배경으로, 세계적인 의상 디자이너 이상봉의 ‘한글의상 패션쇼’가 펼쳐졌다.

앞서 식전행사에서는 국립국악원 정악단과 무용단이 함께 ‘쌍가인전목단 맞이춤’을 선보였으며, 이어 다문화인 단원들로 구성된 행복의 메아리합창단의 ‘우리글 노래’와 광명시립합창단의 ‘그리운 금강산’이 공연돼 객석으로 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