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05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경제

파워프라자, 국내 최초 경상용 전기차 ‘피스’ 안전인증 통과


NBC-1TV 김종우 기자]㈜파워프라자(대표이사:김성호)가 국내 최초로 경상용 전기차(개조 전기차) 안전인증 성능평가를 통과했다. 이번 안전성 인증 평가를 통과한 차량은 한국GM의 라보 차체를 기반으로 제작한 전기트럭 ‘피스(PEACE)’이다.

지난 5월 말부터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KATRI)에서 시작한 안전성 인증 평가는 기술검토를 시작으로 최종시험인 배터리, 전자파안전성 등 전기자동차로 개조함으로써 안전성능이 변경된 5가지 항목에 대해서 이루어졌으며, 11월 24일 전자파(EMC)시험을 마지막으로 모든 항목이 자동차안전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평가 되었다.

개조 전기차란 일반 내연기관 자동차의 엔진과 연료계통을 전기동력시스템(전기모터와 배터리)로 바꾼 전기차로서 국내에서는 익숙하지 않지만, 선진국에서는 경제성, 탄소배출저감, 자원재활용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안전인증 성능평가 통과는 전기차 개조사업을 하는 중소 제작업계의 숙원사업이라 할 수 있으며, 전기자동차로 개조를 시도한 많은 중소업체 중 국내 최초로 안전인증을 통과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할 수 있다.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실시한 성능평가에서는 배터리안전성, 제동 성능, 조향 안전성, 전자파(EMC)안전성 등 다양한 테스트를 실시하였으며, 특히 전기차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배터리는 낙하, 침수, 연소시험 등의 총 7가지의 시험을 거쳐 안전성을 확인했다.

파워프라자 관계자는 “국내 최초로 개조 전기차에 대한 안전인증 성능평가를 도전하다 보니 문제점도 있었지만, 자동차안전연구원 관계자들과 협의를 통해 해결 할 수 있었다며, 현재 한국환경공단에서 진행 중인 자동차 연료소비율 측정이 끝나는 대로 자동차 안전검사를 받아 자기인증을 완료하고, 환경인증도 획득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로써 내년 초에는 정식번호판을 부여 받은 개조 전기차가 일반 도로에 등장 할 수 있게 되었으며, 비로소 중소 상공인들과 서민에게 희망을 주는 전기차가 탄생되는 셈이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