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20.8℃
  • -강릉 27.3℃
  • 흐림서울 21.9℃
  • 박무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7.2℃
  • 구름많음울산 27.0℃
  • 박무광주 23.2℃
  • 연무부산 23.3℃
  • -고창 20.9℃
  • 박무제주 20.1℃
  • -강화 20.1℃
  • -보은 20.3℃
  • -금산 20.7℃
  • -강진군 24.2℃
  • -경주시 28.4℃
  • -거제 25.6℃
기상청 제공

사회

비디오아트 거장 고 백남준 부인 구보타 시게코 '별세'


[NBC-1TV 익석아 기자]비디오아트 거장 고 백남준(1932~2006)의 부인으로 일본 출신의 전위 미술가였던 구보타 시게코(78)가 23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한 병원에서 지병인 암으로 타계했다. 향년 78.

백남준아트센터는 25일 "뉴욕에 있는 구보타의 지인이 이날 오전 메일을 보내와 그가 타계했다는 소식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센터 쪽은 "구보타가 30여 년간 암으로 투병해왔으며, 최근 암세포가 온몸에 퍼지면서 상태가 급격히 나빠져 병원에 입원한 뒤로 외부인과 접촉을 차단한 채 치료를 받아왔다"고 전했다. 구체적인 장례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구보타는 소장 전위작가로 활동하던 64년 당시 일본 도쿄 쇼게츠홀 공연장에서 백남준을 처음 만났고 이후 미국, 유럽 등지에서 함께 전위예술 유파인 플럭서스운동을 펼쳤으며, 77년 그와 결혼했다.

생전 백남준의 가장 가까운 작업동료였으며, 96년 백남준이 뇌졸증으로 쓰러진 뒤 타계할 때까지 병수발을 하며 직접 뒷바라지를 했다. 남편의 명성에 가려지긴 했지만, 60~70년대 세계 전위예술운동과 비디오아트 분야에서 돋보이는 작업을 펼친 대가로 꼽히고 있다.

뉴욕모마미술관, 구겐하임 미술관 등에서 전시했으며 미국, 유럽, 일본의 주요 미술관에 '계단을 내려오는 나부' 같은 비디오아트와 전위 작품들이 소장돼 있다. 백남준의 생전부터 한국을 자주 방문해 백남준문화재단, 백남준아트센터 등의 전시와 기념행사에 참석하며 조언하는 등 국내 미술계와도 친밀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