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2.4℃
  • 흐림강릉 11.3℃
  • 서울 11.5℃
  • 대전 14.6℃
  • 흐림대구 15.3℃
  • 울산 16.3℃
  • 흐림광주 17.1℃
  • 부산 17.6℃
  • 흐림고창 16.7℃
  • 제주 20.2℃
  • 흐림강화 11.9℃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4.2℃
  • 흐림강진군 16.4℃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미술

[방송]가가갤러리, 이필연의 '2010 내 안의 일기展'

작품에 덧칠된 고독의 흔적, 반전 가능한 희망의 메세지 절실...


[NBC-1TV 보도국장 이광윤]“불 씨 한줌 머금고 죽어도 좋은 밤”이라며 고독을 불 태운 어느 시인의 시상(詩想) 처럼 작품 전반에 고독을 덧칠한 여류화가의 작품이 전시되고 있다.

19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인사동 가가갤러리(관장 조기현)에서 열리고 있는 ‘2010 내 안의 일기展’은 거울에 비친 작가 이필연 자신의 고독한 삶을 투영한 사실적인 그림이다.

“비가 와서 우산을 쓰는 것이 아니라, 비를 기다리기 위해 우산을 쓰는 있다”는 그녀의 표현은 “자신의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11년째 동거 왔다”는 애완견 ‘애니’의 표정에서도 읽혀진다.

그래서일까 아무리 사실적인 소재라 해도 세상을 밝게 바꿀 수 있는 무한한 특권(?)을 가진 예술가가 행복의 반전이 보이지 않는 고독 일색의 작품을 고집한다는 점에는 아쉬움이 남는다.

우리 전례동화가 어린이들에게 꿈을 주는 것은 결론이 “잘 먹고 잘 살았다”는 이른바 해피-엔딩에 기인한다. 극단적인 이기주의가 난무하는 현 세태에서 미래에 대한 희망의 자양분이 담보 되는 반전 가능한 고독한 작품이 절실해 보인다. 그래서 그 고독을 회상 할 때 아름다운 추억으로 기억되는 꿈을 주는 작품이 봇물처럼 쏟아 졌으면 하는 바램이 크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