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5.11 (수)

  • -동두천 11.6℃
  • -강릉 10.3℃
  • 구름조금서울 11.9℃
  • 대전 12.5℃
  • 흐림대구 12.9℃
  • 흐림울산 12.7℃
  • 흐림광주 13.7℃
  • 흐림부산 13.9℃
  • -고창 13.4℃
  • 흐림제주 13.6℃
  • -강화 12.8℃
  • -보은 11.8℃
  • -금산 11.5℃
  • -강진군 14.5℃
  • -경주시 12.4℃
  • -거제 13.2℃

음악

35년 만에 돌아온 ‘밀밭 길 추억’의 가수 허인순


[NBC-1TV 이석아 기자]“밀밭 길 울타리 사이로 조그만 오솔길 있네 / 지금은 내 곁을 떠나간 너와의 사랑의 자리 / 그 길은 우리들의 이야기가 알알이 새겨진 길 / 그 길은 너와 나의 추억들이 곳곳에 남아 있는 길 / 오늘도 그 길엔 산새 날으고 이름 모를 꽃들이 피어 있건만 …”

한국 가요계의 ‘서정시인’ 허인순이 불렀던 ‘밀밭길 추억’이다. 허인순은 지난 1980년 MBC 라디오 드라마 ‘김자옥의 사랑의 계절’ 주제가였던 이 노래로 당시 대한민국 1세대 포크 가수 '은희', '최안순'으로 시작된 한국 여성 포크 사(史)의 새로운 장을 펼쳐나갈 가수로 평가받았다. 그뿐만 아니라 음반 15만 장 판매라는 경이적인 기록과 함께 최다 방송 출연과 신인가수 후보에 오르는 등 당시 한국 가요계의 혜성 같은 존재였다.

특히 그녀의 노래 속에는 가난했지만 아름다웠던 지난 시절의 정겨운 고향 풍경과 아련한 첫사랑의 추억을 고운 멜로디와 시적 감성으로 풀어내고 있으며, 지금도 그녀의 노래를 듣고 있으면 어린 시절 고향의 모습이 눈에 선하게 떠오른다. 보리밭을 벗 삼아 뛰어놀던 유년시절의 기억들을 흔들어 깨워주고 있다.

그러던 그녀가 우리의 시야에서 사라졌다. 물론 지방에서 주부 노래지도와 방송출연, 정신요양원 등 위문공연을 끊임없이 이어갔지만 더는 음반 발표도 무대에 서지도 않았다. 그녀는 무대에 서기보다는 불우한 이웃과 함께하는 봉사정신에서 보람으로 삼아온 것이다.

고3 때인 1976년 10월 그녀는 YWCA와 지구 레코드 공사 공동주최 신인 가요제에서 “잊으리”를 불러 대상수상을 하고 화려하게 데뷔했다. 이후 1978년 지구레코드사에서 김수호 작사곡 1집 "믿을래요"를 출반하고, 연이어 1979 오아시스레코드사에 픽업 된 뒤 신대성 작사곡의 "보고 싶을까"로 2집을 발표했다.

그리고 김현우 작곡, 안언자 작사의 "밀밭길 추억"은 음반이 출시되기 전인 방송 주제곡에서 이미 유명세를 타버렸다. 이 15만 장의 히트작 “밀밭길 추억”이 너무 빨리 샴페인을 터트린 것이 되었을까? 그녀는 신인 가수상을 타지 못하고 매니지먼트사와의 갈등 끝에 무대에 서는 것을 포기하기에 이른다.

이후 오랫동안 우리의 시야에서 사라졌던 그녀는 이제 다시 복귀 무대에 서려 한다. 노래를 떠나서는 살 수 없었던 그녀는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오기로 한 것이다. 단 한 번만 진해 군항제에 출연해달라는 간절한 부탁에 마지못해 섰다가 열광하는 팬들을 보고 마음을 고쳐먹게 된다.

허인순은 이제 다시 신인 된 가슴으로 설렌다고 한다. 팬들에게 위로를 줄 수 있는 진정한 가수로 다시 태어나기를 간절히 염원하고 있다.

그녀는 어렸을 적 추억을 더듬는다. “5~6살 됐을 때로 기억이 납니다. 대중가요를 흥얼거리는 저를 보고 아버지는 제게 회초리를 드셨습니다. 그래서 저는 울면서 노래를 하지 않겠다고 합니다. 그리곤 돌아서서 또 노래를 흥얼거렸습니다. 그러자 아버지께서 다시 매를 드셨습니다. 그러고도 또 노래를 부르니까 아버지는 결국 제게 손을 드셨어요. 그 어린 마음에 노래가 그렇게 좋았던가 봅니다. 저는 그때부터 이미 노래를 제 삶에서 떼 놓고는 생각할 수 없는 삶을 살았습니다.”

이제 다시 무대에 서게 되는 그녀는 대담 중 눈이 반짝반짝 빛났다. 팬들과 만남이 무척이나 설레고 신이 난 모습이었다.

“가수란 말은 지금도 두렵습니다. 청중보다 우선 내가 감동할 수 있어야 하는데 아직 그게 모자란 듯해서 그렇습니다. 다만, 다시 노래한다고 하니 옛 추억, 팬들의 사랑이 떠오릅니다. 나이를 잊어버린 듯, 공주가 된 듯 흥분됩니다. 가수 허인순 이름에 책임지는 자세로 무대에 설 겁니다.”라고 그녀는 다짐한다.

가슴 설레게 했던 그 시절의 기억들을 소박하고 서정적으로 풀어낸 노랫말과 함께 끊어질 듯 가냘프며 애조를 띠면서도 맑고 고운 목소리를 다시 우리에게 선사하려는 것이다. 그녀의 노래를 듣고 있노라면 우리는 어느새 고향 역으로 달려가고 있음에 새삼 놀라게 된다.

7080세대라면 아니 포크송의 아름다움을 잊지 못하는 사람이라면 이제 새롭게 발돋움하는 허인순의 아름다운 노래에 빠져볼 일이다.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