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9 (금)

  • 흐림동두천 11.2℃
  • 구름조금강릉 15.4℃
  • 서울 11.3℃
  • 대전 12.4℃
  • 구름많음대구 15.6℃
  • 맑음울산 15.6℃
  • 흐림광주 12.5℃
  • 맑음부산 14.7℃
  • 구름많음고창 12.7℃
  • 흐림제주 15.8℃
  • 흐림강화 11.5℃
  • 맑음보은 11.9℃
  • 맑음금산 11.8℃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5.3℃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음악

[방송]싸이 서울광장 팬 성원 보답 무료 공연 '8만 관객 환호'

"한국에서 누군가 해낼 줄 알았지만 그게 저일 줄 몰랐다"


[NBC-1TV 이석아 기자]월드스타 '싸이'가 4일 밤 서울광장에서 팬 성원 보답 무료 공연을 갖고 국내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오전부터 보도진 비표가 배부됐고, 관객들도 오후 2시부터 모여 들기 시작한 서울광장에는 일가족, 연인, 친구, 퇴근길 직장인, 외국인 관광객 등 다양한 계층의 관객들이 모여 월드스타의 존재를 실감케 했다.

8만 관객(경찰 추산)이 운집한 이날 공연은 애국가로 시작됐다.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의 응원전을 연상케하는 감동적인 분위기였다. 첫 곡 '라잇 나우(Right Now)'가 시작되자 관객들은 마치 약속된 것 처럼 공중과 바닥을 오르내리며 노래와 춤을 즐기며 하나가 됐다.

귀국 기자회견에서 "빌보드 1위에 오른다면 어떤 공약을 할 것 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시민들이 많이 모일 장소에 무대를 설치하고 상의를 탈의한 채 '강남스타일'을 선보이겠다"고 약속한 것을 실천 한 것...

싸이는 "한국에서 누군가 해낼 줄 알았지만 그게 저일 줄 몰랐다"며 "제가 오늘 1위를 못했다. 하지만 이런 무대를 갖게 해주신 서울시와 공연을 위해 배려해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그는 또 "올해로 데뷔 12년째인 가수, 12년 만에 전성기를 맞은 가수, 12년 만에 다른 나라에서 신인 가수가 된 싸이"라고 인사하자 객석에서 폭소가 터져 나왔다. 이어 "유튜브를 통해 전 세계에 생중계되는데 한국 사람들이 얼마나 잘 노는 지 보여줄 절호의 찬스"라고 말하자 관객들은 함성으로 동감을 표했다.

싸이 공연은 '마지막 곡'이자 '히트곡'인 '강남스타일'이 열창되면서 절정에 달했다. 관객들 모두 따라 부르는 진풍경이 연출되며 축제 같은 분위기로 마무리 되었다. 구름인파로 사고가 우려했던 주최측인 서울시도 경비를 맡았던 남대문경찰서도 모두 만족감을 나타낸 성공적인 이벤트였다.

한편 싸이는 지난 7월15일 유튜브에 공개한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가 전 세계로 확산되며 2개월 반 만에 한국 가요를 세계 최고의 반열에 올려 놓았다. 미국 빌보드 싱글차트 '핫 100' 2주 연속 2위, 영국(UK) 싱글차트 1위, 미국과 영국 등 30여 개국 아이튠즈 1위, 유튜브 조회수 3억6천여 만 건 등 가요사에 전무후무할 기록을 세웠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