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8 (목)

  • 구름조금동두천 24.2℃
  • 구름조금강릉 25.5℃
  • 구름조금서울 24.7℃
  • 구름조금대전 25.8℃
  • 맑음대구 26.2℃
  • 구름많음울산 24.6℃
  • 구름조금광주 24.5℃
  • 맑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6.6℃
  • 구름많음제주 27.3℃
  • 맑음강화 24.8℃
  • 맑음보은 24.8℃
  • 구름조금금산 22.9℃
  • 구름조금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5.2℃
  • 구름많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미술

폭염 속 영월에서 열린 '제20회 동강국제사진제'

F64 그룹 멤버 11명의 작품 130여점과 강원도 사진가 작품 전시 참신...

[NBC-1TV 깅릉특파원 김성택] 26일, '영월 동강국제사진제(이하 사진제)'를 다녀왔다. 7월 22일 부터 10월 9일까지 열리는 사진제는 지난 2008년 강원도 사진가 공모전에 선정되어 초대전을 한 후 올해로 제20회를 맞았다. 


동강국제사진제를 통해 최근 세계 사진예술의 경향과 새로운 이슈들을 직접 눈으로 보고 마음으로 느끼려고 교통이 불편한 오지 임에도 불구하고 길을 나섰다.


기대가 컸던 탓일까? 예상외로 썰렁한 분위기다. 국내 수상작은 작품 기준인지 사람 기준인지 알 수 없었고,  선정된 작가의  작품은 세 가지 장르로 사진을 펼쳐 놓아 관람객의 시선에 집중도를 떨어 뜨렸다.


더우기 전시된 상당 수 작품들은 5.18광주 사태와 소위 길거리 시위 투쟁을 기자의 관점에서 찍은 리얼한 장면들로 순수 현대사진예술에 기대를 걸었던 나로서는 몹시 불편한 관람이었다.


회수가  거듭 될수록  오히려 점점 빈약해져가는  동강국제사진제 운영  모습은 왜일까?  순수하게 사진을 사랑하는 사진가의 한 사람으로서 매우 안타깝고 속상했다.


그나마 근대사진을 대표하는 F64 그룹 멤버 11명의 작품 130여점을 만날 수 있어 다행이었다. 강원도 사진가 작품 전시도 참신했다. 


이곳 영월 오지가 아닌 접근성이 편한 영동지역에서 여름휴가기간에 맞춰 이 국제사진제를 유치 했다면 보다 달라지지 않았을까? 늘 조건이 본질을 앞선다...



배너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