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2.08 (화)

  • 맑음동두천 -7.5℃
  • 구름조금강릉 -1.0℃
  • 구름조금서울 -3.9℃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1.5℃
  • 구름많음울산 -0.9℃
  • 맑음광주 -2.2℃
  • 구름많음부산 0.6℃
  • 맑음고창 -5.3℃
  • 구름조금제주 2.6℃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9.0℃
  • 맑음금산 -8.1℃
  • 맑음강진군 -1.8℃
  • 구름많음경주시 -2.0℃
  • 구름조금거제 0.6℃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병석 국회의장, 이집트 대통령 만나 ‘세일즈 외교’

카이로 전동차·K-9 수출·원전·조선소 한국기업 참여 요청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한국기업 특별한 관심 갖고 지원할 것”
국회의장으론 19년 만에 이집트 방문해 현지서 처음 이집트 대통령 만나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이 10일 낮 12시 30분(이하 현지시간) 이집트 수도 카이로의 대통령궁에서 압델 파타 알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만났다. 대한민국 국회의장이 이집트를 방문해 대통령을 만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의장의 이번 방문은 이집트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한국 국회의장이 이집트를 공식으로 찾은 것은 지난 2002년 이만섭 국회의장 이후 19년 만이다. 2009년 김형오 국회의장도 이집트를 방문했으나 당시는 경유 일정이어서 특별한 현지 일정이 없었다.

이날 박 의장과 알시시 대통령의 만남은 예정했던 시간(30분)을 넘기며 경제협력은 물론 국제안보 정세 등을 놓고 폭넓은 대화를 이어 나갔다. 

박 의장은 이 자리에서 이집트가 추진 중인 ①카이로 메트로 전동차 추가발주 사업(20억 달러 규모) ②K-9 자주포 수출(20억 달러 규모) ③원자력 발전④조선소 건설 등 대형 프로젝트를 구체적으로 열거하며 한국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알시시 대통령의 지원을 요청하는 등 ‘세일즈 외교’에 주력했다. 

알시시 대통령은 박 의장의 이 같은요청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는 “방산(K-9 자주포) 등을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면서 “한국기업들이 이집트에 진출하면 아시아-유럽-아프리카 등의 각 대륙으로 수출하는 데 유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분야에 한국기업들이 투자하고 진출하면 이집트로서는 특별한 관심을 갖고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에 박 의장은 “K-9은 단순한 무기 수출을 넘어서 이집트 기술자 양성을 지원하는 등 장기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의 조선기술은 세계를 선도하고 있는 만큼 조선 프로젝트에도 한국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설명했다. 

우리 기업이 이집트와 벌이고 있는 주요 사업을 보면 현대로템은 카이로 메트로에 투입될 9억4천만 달러의 전동차공급계약을 이미 마쳤고 이집트와 올 초 20억 달러 규모의 추가 전동차 사업 공급 양해각서를 체결해 본 계약을 앞두고 있다.

또 한화디펜스는 이집트 국방부와 20억 달러 규모의 K-9 자주포 패키지 수출계약을 추진 중이고, 삼성중공업은 수에즈운하 인근에 건설될 조선소 프로젝트 참여를 희망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엘다바 원전의 터빈 건설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고 있다.

알시시 대통령은 양국 우호관계에 대해서도 각별한 관심을 표했다. 그는 "한국과 이집트는 아주 특별한 사이”라며 "25년간 특별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모든 분야에서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