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1 (수)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7.0℃
  • 흐림대전 18.8℃
  • 흐림대구 21.8℃
  • 흐림울산 18.6℃
  • 흐림광주 19.7℃
  • 흐림부산 18.3℃
  • 구름많음고창 15.3℃
  • 구름많음제주 18.6℃
  • 구름많음강화 15.2℃
  • 흐림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6.8℃
  • 흐림강진군 17.9℃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병석 국회의장 “팬데믹·경제·기후위기 삼각파도 앞에서 담대한 협력과 연대 긴요”

- 박 의장, “모든 나라가 안전하지 않으면 어떤 나라도 안전하지 않아”
- 제29차 아시아·태평양 의회포럼(APPF) 총회 개회사서 밝혀 -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제29차 APPF 연례총회 의장인 박병석 국회의장은 14일 오전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총회 개회사에서 “코로나 팬데믹·경제위기·기후위기라는 삼각파도 앞에서 담대한 협력과 연대를 일궈나가자”면서 “위기의 시대엔 다자주의를 바탕으로 한 국제 협력과 포용적 연대가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특히 코로나 위기와 관련해 “모든 나라가 안전하지 않으면 어떤 나라도 안전하지 않다”면서 “지역 내 국가 간 백신 연대와 협력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박 의장은 또 “실제 코로나 팬데믹은 여성, 고령자, 이민자 등 취약 계층에게 더 가혹하다”면서 “취약계층이 새 일자리에 적응할 수 있는 ‘공정한 전환’이 중요하다”고 역설했다.

세계 무역 질서와 관련해 박 의장은 “최근 글로벌 공급망이 흔들리며 자국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 담장이 생겼다”면서 “공정한 무역 질서를 위해 각국 의회가 힘을 합치자”고 당부했다.

기후 위기와 관련해서도 박 의장은 “발등에 떨어진 전 지구적 과제”라며 “대한민국 국회는 넉 달 전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녹색성장 기본법」을 제정했다”면서 대한민국 국회의 기후대응을 위한 노력을 설명했다.

박 의장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각국 의회의 지지와 협력도 요청했다. 박 의장은 “한반도를 넘어 아·태지역의 안정을 위해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서북측 최고인민회의 대표에게 조건 없는 남·북 국회회담을 제안했고, 대한민국은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한 자리에 모여 ‘종전선언’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회식에 앞서 박 의장은 반기문 글로벌 녹색성장연구소(GGGI) 이사회 의장과 환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세계 무대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역할이 커지고 있다”며 “지역 내 국가 간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반기문 의장은 “아·태 국가들의 성장세가 무섭다”면서 “상당히 유망한 공동체”라고 화답했다.

「아시아·태평양 의회포럼(APPF)」은 정부 주도의 ‘아시아태평양 지역협력체 (APEC: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와 보조를 맞춰 1993년 출범했다. 현재 27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의회협력체이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