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07 (수)

  • 맑음동두천 7.3℃
  • 맑음강릉 14.0℃
  • 맑음서울 9.4℃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3.7℃
  • 맑음울산 11.9℃
  • 연무광주 8.6℃
  • 맑음부산 14.0℃
  • 구름조금고창 4.0℃
  • 맑음제주 11.8℃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5.2℃
  • 맑음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10.3℃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사회

EBS강좌시청 쉽지 않은 청각장애인

수어는 없고, 자막도 일부강좌에는 전혀 제공되지 않아
코로나19로 원격수업 장기화, 하지만 자막서비스는 지난해에 비해 오히려 줄어

[NBC-1TV 김종우 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원격수업의 활성화로 인해 청각장애인들은 온라인 강좌 시청 시 자막서비스가 더욱 절실한 상황이다. 교육부는 지난 3월, ‘장애학생 원격수업 지원계획’을 마련하여 시․청각 장애 학생에게는 원격수업 자막, 수어, 점자 등을 밝혔으나EBS(한국교육방송공사)는 오히려 코로나 이전보다도 자막 서비스가 줄어, 청각장애인 학생들은 학습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

 
올해 진행된 국정감사 당시, EBS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초·중 교육과정 강좌 총 2,034편 중 자막파일을 제공한 강좌는 1,472편(72.4%)으로 지난해 2,587편(85.4%)보다 줄었고, 고교의 경우는 지난해 9,947편(66.5%), 올해 8,254편(66.9%)으로 비율 자체가 저조했다. 게다가 수어서비스는 평생교육 외에는 전혀 제공이 되지 않고 있다.

자막 및 수어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으면 학생들은 강사의 입모양을 읽으며 강의 내용을 이해하거나, 수업 종료 후 속기록을 보고 강의 내용을 파악해야 해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다. 강사가 등을 돌리거나 영상 화질에 따라 입모양을 명확하게 볼 수 없고 수어를 제1언어로 사용하는 청각장애학생은 한국어와 수어의 문법체계가 달라 이해하는데도 한계가 있다.


이에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지난 28일, EBS와 교육부에 자막서비스 전 강좌로 확대, 수어 서비스 도입 계획 수립 등을 건의하였다. 이와 더불어 자막 오ㆍ탈자 검수가 제대로 되어지지 않고, 소리의 강ㆍ약이나 톤으로 주요 부분을 강조할 때 자막만으로는 강조점을 알기 어려워, 자막 폰트나 색을 달리해 강조점을 표시해주는 등 자막의 질 개선도 함께 요청하였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