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0.9℃
  • 구름조금강릉 6.8℃
  • 흐림서울 3.8℃
  • 흐림대전 3.6℃
  • 흐림대구 7.0℃
  • 구름많음울산 6.5℃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8.0℃
  • 흐림고창 4.4℃
  • 흐림제주 11.6℃
  • 구름많음강화 1.1℃
  • 구름많음보은 -0.7℃
  • 흐림금산 0.2℃
  • 흐림강진군 8.1℃
  • 구름많음경주시 3.6℃
  • 흐림거제 9.2℃
기상청 제공

사회

대한적십자사, 한국전쟁 70년, 인도주의 70년을 돌아본다

28일 주한스웨덴대사관저에서 다큐 ‘한국전쟁과 스웨덴 사람들’ 상영

[NBC-1TV 김종우 기자] 대한적십자사(회장 신희영)와 주한스웨덴대사관(대사 야콥 할그렌)은 28일 오후 6시 반 대사관저(서울 성북구 성북동 2-7)에서 ‘한국전쟁과 스웨덴 사람들’ 다큐멘터리 상영회를 개최한다.


한국전쟁 70년이면서 스웨덴적십자 야전병원 의료지원 70년을 맞이해 기획한 이번 행사는 전쟁 속에서 탄생한 인도주의의 가치와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마련했다. 다만, 코로나 19로 행사 규모를 축소하고 양 기관의 주요 내빈을 초대하는 형태로 진행한다.


한국전쟁이 발발하고 UN 결의에 따라 16개국은 전투병을 파병했다. 하지만,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이탈리아, 인도 등 5개국은 의료지원단을 보냈다.


이중에서 스웨덴의 의료지원은 가장 압도적이다. 스웨덴 적십자 야전병원은 전쟁 발발 직후인 1950년 9월 부산에 상륙해 전쟁이 끝난 1957년까지 6년 6개월 간 200만명 이상의 환자들을 돌보았다. 이후에도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등 스칸디나비아 3국은 국립의료원(現 국립중앙의료원)을 세워 우리나라 공공의료의 근간을 마련했다.


다큐 ‘한국전쟁과 스웨덴 사람들’은 2019년 한-스웨덴 수교 60주년을 맞아 국내에 처음으로 소개되었다. 판문점 중립국 감독위원회 스웨덴 대표를 지낸 라르스 프리스크 장군이 스웨덴 적십자 의료진, 치료 받은 한국인들을 인터뷰하여 1시간 분량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


신희영 대한적십자사 회장은 “근대 인도주의는 160년 전 스위스의 한 평범한 청년인 앙리 뒤낭이 이탈리아 솔페리노 전투를 목격하고 전상자들을 구호하는데 앞장서면서 탄생했다. 70년 전 한반도에는 스웨덴적십자 의료진들이 앙리 뒤낭처럼 우리의 아픔을 어루만져 주었다. 경제선진국으로 성장한 한국이 이제는 도움이 필요한 나라에 인도주의 정신을 발휘할 때이다.”라고 말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스웨덴이 확고한 인도주의 전통과 정신을 갖고 있는데 큰 자부심을 갖고 있다. 스웨덴적십자 야전병원은 그 인도주의 정신을 바탕으로 한반도에서 전쟁 가운데 의료 활동에 헌신했다. 스웨덴과 한국이 인도주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넓혀가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배너

관련기사

NEWS BEYOND CLICHE-BiG NEWS-100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