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4 (일)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7.0℃
  • 구름많음대전 15.5℃
  • 흐림대구 13.5℃
  • 흐림울산 12.8℃
  • 구름많음광주 16.7℃
  • 흐림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4.5℃
  • 구름많음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2.7℃
  • 구름많음보은 11.3℃
  • 구름많음금산 12.9℃
  • 구름많음강진군 16.6℃
  • 흐림경주시 10.5℃
  • 흐림거제 15.7℃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최재해 신임 감사원장,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박 의장“국민 편익 먼저 생각해 오래된 감사 규정 탄력 적용을”
- 최 원장“헌법기관인 만큼 중립성 지키며 국민 기대 부응하겠다”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은 17일 오전 국회 의장집무실에서 최재해 신임 감사원장의 예방을 받고“감사원의 정치적 중립성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국민들이 이 점을 관심 있게 보고 있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또 “전임 감사원장에 관해서는 고도의 독립성과 중립성이 요구되는 감사원장으로서 부적절한 일이었다고 헌법기관장들과 만날 때 말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지난 6월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헌법기관장 오찬 간담회에서 “행정부 공직자들의 자세와 마음가짐이 대단히 중요하다”면서 “기관장들의 처신 문제가 우리 공직사회에 영향을 주지 않았으면 한다”고 지적한바 있다.

박 의장은 “감사원이 창립된 지 칠순이 돼서야 자체 감사원장이 나왔다”면서 “그 동안의 경험과 역량, 균형감각을 바탕으로 맡은 바 소임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감사원은 1948년 제헌헌법에 따라 설치된 심계원과 정부조직법에 따라 설치된 감찰위원회가 1963년 3월 통합되면서 출범한 헌법기관으로, 최 원장은 내부 출신으로는 첫 감사원장이다.

아울러 박 의장은 감사원의 탄력 행정과 적극 행정을 주문했다. 박 의장은 “일선에서는 감사원 감사 때문에 (적극 행정이) 불가능하다는 말을 많이 한다”면서 “10∼20년 넘은 감사 규정이 적지 않다. 탄력 있게 적용해 적극 행정을 뒷받침할 때 국민의 편익은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최 원장은 “제 어깨가 무겁다”면서 “감사원이 법률이 아닌 헌법에 규정된 독립기관인 만큼 중립성을 지키며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겠다”고 답했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