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7.0℃
  • 흐림강릉 30.7℃
  • 흐림서울 27.8℃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7.9℃
  • 흐림광주 28.7℃
  • 흐림부산 23.7℃
  • 구름많음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31.9℃
  • 흐림강화 25.8℃
  • 흐림보은 28.5℃
  • 흐림금산 28.8℃
  • 흐림강진군 27.7℃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병석 국회의장, 印尼 조코위 대통령과 면담

-수도이전 추진 조코위 대통령 "세종시에서 의장님 한번 더 뵙고 싶다”
-박병석 의장 “방한 환영… 인니 수도 이전 청사 준공식에 참석” 화답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제144차 국제의회연맹(IPU; Inter-Parliamentary Union) 총회 참석차 인도네시아를 공식 방문 중인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현지시간)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하 조코위 대통령)과 면담을 갖고 양국 간 정치와 경제, 외교 협력을 강화키로 합의했다. 

이번 IPU총회에 참석한 110개국 세계 의회 대표단 중 조코위 대통령과 단독 면담을 한 의회 지도자는 박 의장이 유일하다.

박 의장과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발리 인터내셔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IPU총회 개막식에 나란히 참석한 직후 가진 면담에서 ▲한국의 행정수도 이전 경험 공유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 ▲양국 경제 협력 강화 ▲한국의 부산 엑스포 유치 지원 등을 의제로 논의했다.

박 의장은“한국이 행정수도 이전을 결정한 것은 수도권 인구 집중 완화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추진한 것”이라며“인도네시아 수도 이전과 관련해서 한국의 경험을 공유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의장은 “의정생활 20여년의 반 이상을 행정수도 건설을 위한노력을 해왔다. 국회의장을 맡고 난 이후에도 공공기관을 지방으로 이전시키는 데 힘을 썼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코위 대통령은“조사단을 한국으로 파견해 행정수도 이전 관련 경험을 배우겠다”면서 “한국의 세종시에 갈 것이고, 의장님을 한번 더 뵙고 싶다”고 방한 의사를 

박 의장은 “요소수가 부족할 때 인도네시아에서 긴급 지원을 해줬다”며 “글로벌 공급망이 안정될 수 있도록 양국이 협력을 계속 강화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난 12월 한국과 인도네시아는 ‘산업용 요소 공급망 협력을 위한 정부간 MOU’를 체결했다. 한국은 향후 3년간 월 1만톤의 인도네시아산 요소를 도입하기로 합의했다.

또 박 의장은 “인도네시아가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사업에 이어서 롯데케미칼의 석유화학, 포스코의 철강 투자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잘 이뤄지도록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 머물고 있는 호텔로 보내 수도 이전 경험을 공유하는 방안에 대해 박 의장과 논의하도록 하는 등 적극적인 자세를 보였다.

Republika, wartamagelang 등 인도네시아 현지 언론에서도 박 의장과 조코위 대통령의 회담 내용을 상세히 비중있게 보도했다.

이날 회담에는 박태성 주인도네시아 대한민국 대사, 더불어민주당 강준현 의원이, 인도네시아 측에서는 푸안 마하라니 하원의장, 레트노 마르수디 외교장관이 참석했다.총 110개국의 세계 의회 지도자들이 참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