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28.2℃
  • 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27.0℃
  • 구름조금울산 25.7℃
  • 흐림광주 26.2℃
  • 박무부산 23.8℃
  • 흐림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29.2℃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5.4℃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박물관 개관식서 '역사적 의미를 강조'

“국회의 발걸음, 역사가 기록…어두운 발자국도 후손에 전해야”

[NBC-1TV 이광윤 보도본부장] 박병석 국회의장은 11일 오전 새롭게 재탄생한 국회박물관 개관식에 참석해“우리의 발걸음을 역사가 낱낱이 기록하고 있음을 가슴에 새겨야 한다"며 "국회박물관은 국회의 어제는 물론 오늘과 내일도 생생하게 기록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또 “국회박물관은 1919년 4월 10일 임시의정원 개원부터 제헌국회 출범, 헌정중단의 아픔, 그리고 민주화의 도도한 발자취를 있는 그대로 담아냈다. 103년 전 문을 연 임시의정원은 우리 대한민국 국회의 뿌리로 민주공화정의 밑거름이 되었다”면서 국회박물관 개관의 역사적 의미를 강조했다.

박 의장은“우리는 민주 선열들이 꿈꾼 나라를 일구기 위해선 아직도 먼 길을 쉼없이 가야한다.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고 의회 민주주의 뿌리를 내려야한다”고 밝혔다.

140억 원을 들여 리모델링한 국회박물관은 국회 활동과 의회민주주의 관련 자료를 보관 ‧ 전시한 박물관으로 기존 국회의사당 내 헌정기념관을 전면개조해 재탄생됐다. 지하1층부터 지상3층으로 지어진 국회박물관에는 대한민국 임시의정원의 역사부터 현재 국회의 기능 등에 대한 자료들을 전시했다. 

또 어린이들이 국회와 민주주의를 배울 수 있는 국회체험관도 마련됐다.

배너

관련기사

각국대통령 밀착취재

포토뉴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