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5 (월)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8℃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7℃
  • 맑음광주 -0.8℃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5.0℃
  • 맑음강화 -4.0℃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0℃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3.2℃
기상청 제공

정계소식

김진표 국회의장, 주한유럽국 대사 및 기업인들과 조찬간담회

- 김 의장, "한-EU 연대·협력 통해 범지구적 이슈와 지정학적 위기 극복하자" -

[NBC-1TV 육혜정 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가 주최한 조찬간담회에 참석해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한 한-유럽연합(EU) 협력 방안 및 국회의 역할에 대해 연설했다. 

김 의장은 먼저 "올해 출범 10주년을 맞은 주한유럽상공회의소는 370여개 회원사를 통해 70조원 이상의 매출을 창출하고 5만명 이상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며 주한유럽상공회의소의 기여를 높이 평가했다.

김 의장은 이어 전략적 동반자 관계이자 내년 수교 60년을 맞는 한-EU 관계에 대해 "한국은 아시아에서 최초로 EU와 기본협정, FTA, 위기관리협정 등 3대 핵심 협정을 모두 체결한 국가이고, EU는 한국의 3대 교역 파트너이자 누적투자 기준 對한국 제1위 투자 주체"라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이처럼 준(準)동맹 관계로 발전하는 한-EU 관계에 부응해 우리 국회도 어제 오스트리아 하원의장의 방한에 이어 다음달 루마니아 하원의장과 총리의 방한이 예정되어 있으며, 본인도 지난 7월 의장 취임 이후 벌써 유럽 4개국을 공식 방문했다"며 활발한 의회간 협력 모습을 소개했다.

김 의장은 범지구적 이슈와 지정학적 위기가 초래하는 불확실성과 혼돈을 우려하면서도 한-EU간 연대와 협력을 통해 극복해나갈 수 있다고 역설했다. 김 의장은 "전세계가 전환기의 한복판을 통과하고 있다"며 에너지와 곡물 가격 상승, 인플레이션, 기후변화와 팬데믹, 제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공급망 붕괴와 경제 블록화 추세 등 범지구적 이슈를 짚었다. 김 의장은 이어 "우크라이나 사태가 유라시아 대륙 동·서쪽 안보에 직접 영향을 미치고 있고, 최근 북한이 한국에게 전례 없는 수준의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연설 후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서 참석자들은 팬데믹 등 변화된 비즈니스 환경을 고려한 기업관련법, 노동법, 유통법 규제 개선에 관한 김 의장의 의견을 물었다. 김 의장은 "국회는 불필요한 규제를 새로 만들어내지 않는 데 역점을 두고 각 상임위원회 논의 단계에서 불합리한 규제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규제 완화·개선은 그 필요성이 건의되고 현장 조사를 통해 입증되어야 하기 때문에 (주한유럽상공회의소가) 의견을 주시면 정부·국회가 빠르게 개선해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김 의장은 EU의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글로벌 공급망 재편 등 경제 이슈에 대한 사전 서면질의에 대해 한-EU가 해결방안을 함께 모색하면서 이를 기회로 활용하자고 답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유럽대표부대사, 콜린 크룩스 주한영국대사, 피오트르 오스타체브스키 주한폴란드대사, 아리스 비간츠 주한라트비아대사, 디어크 루카트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장(쉥커 대표), 얀 벵가드 주한유럽상공회의소 부회장(올리콘 발저스 대표), 크리스토프 하이더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사무총장, 파브리스 에스피노자 에어버스 대표, 기욤 마리보드 AXA보험 대표, 필립 반 후프 ING뱅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